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젊은 요우커들, 알뜰해졌어요

요우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달라졌다. 알뜰해지고 꼼꼼해졌다. 한국의 20대가 선호하는 톡톡 튀는 중저가 브랜드에 몰리는가 하면 스마트폰으로 중국 현지가격과 비교해가며 쿠폰·경품까지 챙긴다. 올 춘절(春節·설) ‘한국 백화점 쇼핑’에서 나타난 변화다.



명품 위주서 개성 강한 중저가 선호
스마트폰으로 중국 판매가와 비교
'큰손'들은 혼수까지 구매 폭 넓혀

 지난달 31일~이달 6일 춘절 기간을 전후로 롯데·현대·신세계백화점 중국인 매출은 지난해 춘절에 비해 125~174% 증가했다. 백화점의 중국인 매출은 매년 세 자릿수로 증가 추세다. 그런데 해를 거듭하면서 이들의 쇼핑 행태도 바뀌고 있다.



 롯데백화점 본점의 경우 국내 20대 고객이 선호하는 개성 강한 온라인 패션브랜드 ‘스타일난다’가 올 춘절에 처음으로 중국인 구매 건수 1위를 차지했다. 최근 2년 동안은 중국인이 유독 선호하는 명품브랜드 ‘MCM’이 부동의 1위였다. 스타일난다는 가격대가 낮은데도 불구하고 매출액 순위에서도 프라다·크리스찬디올 등 고가 수입 브랜드를 젖히고 7위를 기록했다. 저가 브랜드가 매출액 10위권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0대가 선호하는 톡톡 튀는 디자인의 화장품 ‘투쿨포스쿨’이 MCM에 이어 구매건수 3위를, SM 가수 관련 상품을 파는 ‘SM 타운’이 4위를 차지했다. ‘원더플레이스’ ‘라빠레뜨’ 등 한국에서도 20대가 주고객인, 비교적 저렴하면서도 개성이 뚜렷한 브랜드가 중국인 구매건수 상위권을 채웠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용도 활발하다. 현대백화점은 11일 “춘절을 앞둔 지난달 20일부터 4일 만에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회원이 100만 명 늘었다”며 “하루 수백 건씩 맛집과 연예인 브랜드를 묻는 쪽지가 날아온다”고 밝혔다. 자유여행 요우커가 늘면서 온라인으로 사전 정보를 탐색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것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스마트폰으로 중국 현지 판매가격과 매장 가격을 비교하는 요우커를 곧잘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큰손’도 여전하다. 명품 핸드백·의류에서 가구나 혼수·예물까지 구매폭이 넓어지고 있다. 신세계 본점 중국 고객 통역 담당자 강유리씨는 “한국 드라마에서 본 가구나 생활소품을 사진을 가지고 와서 보여주며 구매해 간다”고 말했다.



구희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