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위안부 할머니 만나 무라야마 전 일본총리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 富市) 전 일본 총리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작품 전시회 '할머니의 이름으로 평화를 그리다' 전시장을 방문했다. 전시장에서 무라야마 전 총리가 박옥선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할머니들은 그림을 선물하며 '일본정부가 배상해야해요'라고 말했다. 무라야마 전 총리는 '못다 핀 꽃'(故 김순덕 할머니作) 액자를 선물받았다. 이 면담은 정의당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1990년대 중반 81대 일본 총리를 지낸 무라야마 전 총리는 2차 세계대전 종전 50주년 기념일 당시 "식민지 지배와 침략으로 아시아 제국의 여러분에게 많은 손해와 고통을 줬다. 의심할 여지없는 역사적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여 통절한 반성의 뜻을 표하며 진심으로 사죄한다"는 취지의 '무라야마 담화'를 발표한 바 있다. [뉴스1·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