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돌 눈물 흘리는 소녀, 몇 시간 만에 수북이 쌓인 돌 눈물 '충격'



‘돌 눈물 흘리는 소녀’.

돌로 된 눈물을 흘리는 소녀가 있다. 눈에 돌이 들어간 것이 아니다.

예멘의 방송채널 아잘(Azal)은 지난달 30일 눈에서 작은 돌멩이가 나오는 희귀 질환을 앓고 있는 소녀 사디야 살리(12)를 보도했다.

뉴스 영상 속 소녀 눈에서는 굵은 모래알 크기의 돌멩이가 나온다. 몇 시간 동안 흘린 돌 눈물만 모아도 수북이 쌓일 정도다.

담당 의사는 “평생 처음 보는 희귀 질환”이라며 “소녀의 건강에는 문제가 없어 원인도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인도에서도 2006년 비슷한 증세를 앓는 소녀가 있었다. 당시 의료진은 눈에서 나오는 것은 돌이 아니라 지방과 기름이 뭉쳐 만들어진 ‘왁스’라고 진단했다.

돌 눈물 흘리는 소녀 소식에 네티즌들은 “돌 눈물 흘리는 소녀, 세상에 이런 일이”,“돌 눈물 흘리는 소녀, 고통스럽지는 않을까”,“돌 눈물 흘리는 소녀, 원인이 밝혀졌으면 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