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버지니아 동해병기법 통과 "주지사 서명 거치게 되면 7월부터 시행"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美 버지니아 동해병기법 통과’.

6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를 일본해와 함께 병기하도록 하는 법안이 통과됐다.

주 상원에서 통과했던 법안이 하원을 전체회의를 통과하면서 의회 차원의 입법 절차가 마무리된 것이다.

미국의 주 상원과 하원은 모든 입법활동을 동등하게 책임진다. 이에 따라 법이 효력을 발휘하기 위해선 상원을 통과한 동해병기 법안이 예산안제출권이 있는 하원을 통과해야 한다.

이날 하원 전체회의에서 팀 휴고 의원이 동해병기 법안을 발의했고 찬성 81표, 반대 15표가 나왔다.

이에 따라 버지니아주 모든 교과서에 ‘일본해’를 표기할 때 ‘동해’도 함께 표기해야 한다.

법안 통과를 주도했던 미주 한인의 목소리(VoKA) 피터 김 회장은 “주의회를 통과하긴 했지만 일본 측의 방해공작이 집요하기 때문에 주지사가 정식으로 서명할 때까지 이메일 보내기 운동을 벌이는 등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법안은 버지니아주 테리 메컬리프 주지사의 서명을 거쳐 이르면 7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美 버지니아 동해병기법 통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