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치 개막식, 태극전사 60번째로 입장…김연아는 불참?





‘소치 개막식’.



소치 동계올림픽이 8일 오전 1시 14분(이하 한국시간) 개막식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소치올림픽 개막식은 ‘러시아의 꿈’이란 주제로 열린다. 러시아가 자랑하는 작가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민담을 주제로 한 공연이 펼쳐진다. 올림픽 주제곡 ‘마이데이(My Day)’는 미국 컨트리 가수 다니엘 브래드벌리가 부를 것으로 알려졌다.



개막식에서는 소치서 훈련중인 태극전사들의 모습을 처음으로 볼 수 있다. 한국대표팀은 이규혁(36)이 기수를 맡아 60번째로 입장한다. 6번째로 올림픽에 참가한 이규혁은 한국선수 중 동계 올림픽 최다 출전기록을 세웠다. 한국은 역대 최대 규모인 선수 71명과 임원 49명 등 총 120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8일 소치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국 대표팀의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26·대한항공)이 첫 메달 사냥에 나선다. 이승훈은 오후 8시30분 아들러아레나 센터에서 열리는 남자 5000m에 출전한다. 이승훈은 벤쿠버 대회 같은 종목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올림픽의 피날레는 장식할 ‘피겨여왕’ 김연아(24)는 12일 출국 예정이다. 개막식에는 김연아의 모습을 볼 수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