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버지니아서 동해 이름 찾았다

미국 내 한인들의 동해 찾기 작업이 의미있는 성공을 거뒀다.

버지니아 주 하원은 6일 오후 (현지시간) 전체회의를 열고 동해 병기 법안을 표결에 부친 결과 찬성 81표, 반대 15표의 압도적인 표차로 통과시켰다. 지난 달 상원이 같은 법안을 처리한 데 이어 상·하 양원을 모두 통과한 것이다. 미국 50개 주 중에서 동해 병기 법안이 주 의회를 통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이달 말 테리 매컬리프 주지사가 법안에 최종 서명하면 7월1일부터 버지니아 주의 공립학교에서는 일본해 뿐 아니라 동해를 병기한 교과서와 지도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한때 사사에 겐이치로 주미 일본 대사의 압박과 로비에 흔들렸던 매컬리프 주지사는 지난 주 안호영 주미 한국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서명하겠다"고 밝혀 법 시행에 별다른 문제는 없을 전망이다.

설사 주지사가 거부권을 행사하더라도 상하원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받은 법안인 만큼 의원들이 다시 결의하면 거부권을 우회할 수 있다.

버지니아 주 하원의 법안 표결 과정에서 유일한 한국계 의원인 마크 김(민주) 의원은 지지 발언에서 "이번 법안은 버지니아 학생들에게 제국주의의 힘에 억압받아 '동해'라는 이름을 빼앗긴 한 나라의 역사를 가르치는 것"이라며 1910년 이후 일본 제국주의의 한국 병합 이후 창씨 개명 등으로 한국의 역사를 말살한 과정을 10분여에 걸쳐 호소해 장내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또 방청석에는 평일임에도 생업을 잠시 놓고 달려온 100여명의 한인들의 주 의회 의원들의 표결을 지켜봤다. 좌석이 모자라 입장하지 못한 사람들까지 포함하면 200여명에 달했다.

리치몬드=박승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