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각계 인사 80여 명 참여 … "6월 지방선거에 시민후보 내겠다"

천안시민 정치참여네트워크 발족 관련 기자회견이 4일 천안 NGO센터에서 열렸다. 집행위원회 책임간사를 맡은 소삼영 변호사(왼쪽에서 넛째)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천안시민 정치참여네트워크]


6·4 지방선거 예비후보등록이 시작된 4일 천안시민정치참여네트워크(이하 네트워크)가 출범했다.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주도한 네트워크는 이날 천안NGO센터에서 연 발족 기자회견에서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공천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시민후보를 내겠다”고 밝혔다. 네트워크에는 각계 인사 80여 명이 준비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장찬우 기자

네트워크는 3월 안에 시민 의견을 수렴해 시민정책을 발굴하고 시민공천심사위원회를 구성, 4월 전에 시민후보를 추대할 계획이다. 지방선거 전까지 유권자의 5%(2만여 명)를 회원으로 모집, 네트워크가 공천한 시민후보 당선을 위해 다양한 방식의 지지운동을 펼칠 전략도 마련했다.

 3선인 성무용 천안시장은 올해 지방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천안시장 후보로 자천타천 거론되는 인사가 10여 명에 이른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선거가 4개월 남았지만 천안은 벌써 선거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과열현상을 우려하는 목소리 속에서 네트워크가 지방선거 판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다음은 소삼영 천안시민정치참여네트워크 집행위원회 책임간사와의 일문일답.

-네트워크가 주장하는 시민 정치란 무엇인가.

 “정치가 시민의 공공복리와 안녕을 위한 것이라면 정당만의 무대일 수는 없다. 시민정치란 시민이 권력 형성 과정에 적극 참여하고, 시민 중심의 정책·정강 실현을 위해 유능한 시민후보를 당선시키는 정치활동을 말한다.”

 -정책·정강 발굴 계획은.

 “시민이 참여하는 정책 제안대회를 열 예정이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가능한 많은 시민이 스스럼없이 원하는 정책을 제안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다. 이후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공약위원회를 구성해 ▶쾌적한 환경 ▶폭넓은 복지 ▶정의로운 인권 ▶다양한 문화 ▶평등한 교육 ▶공정한 지방자치 등을 주요 내용으로 시민정책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계획이다.”

-시민후보 공천과정은 어떻게 진행되나.

 “자기소개서와 100인 이상의 시민추천서를 제출하는 사람은 시민공천 예비후보 자격을 갖는다. 이후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시민공천위원회의 검증을 거쳐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시민이 제안한 정책·정강을 가장 잘 실천할 후보를 가려내기 위해 객관적인 검증지표를 마련할 계획이다.”

-자신이 지지했던 후보가 탈락할 경우 반발세력이 나올 텐데.

 “그럴 수 있다. 하지만 처음 시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회원으로 참여하는 유권자를 믿고 진행 할 수밖에 없다. 설사 이탈세력이 생긴다 해도, 공천을 받은 시민후보가 낙선을 한다 해도, 시민후보가 아닌 당선자가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게 하는 데 어느 정도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지지운동이 선거법 위반은 아닌가.

 “자신이 지지하는 특정후보의 정책·정강을 홍보하는 활동 자체는 오히려 권장해야 한다. 선관위 문의 결과 개인적인 지지운동 자체는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답변을 들었다. 네트워크가 공천한 후보의 공약을 회원 개개인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다. 네트워크 발족을 주도한 시민사회 활동가들도 단체가 아닌 개인 자격으로 참여했다. 시민 한 명이 자신을 위한 권력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