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박민식 의원 "중진차출론은 우리끼리 총질하면서…"

새누리당이 서울(정몽준·김황식)·인천(황우여)시장,경기지사(남경필) 후보에 중진들이 나서야 한다는 여론을 확산시키고 있다.중진 차출론이다.홍문종 사무총장이 총대를 멨다.이 흐름에 박민식 의원(재선,부산 북-강서갑 )이 4일 제동을 걸고나섰다.



부산시장 후보 찜한 박민식, 중진차출론에 급제동

당 회의에 나와 "중진차출론은 우리끼리 총질하면서 선수의 기를 죽이는 얘기”라고 비난했다.자신을 포함해 단체장 출마를 선언한 사람들을 '선수'에 빗댄 것이다.박 의원은 부산시장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수도권에서 불고 있는 중진차출론에 박 의원이 예민하게 반응한 건 이 바람이 부산까지 휘몰아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다.부산은 새누리당의 주된 지지기반이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다.박 의원을 비롯,서병수 의원·권철현 전 주일대사등이 뛰고 있지만 당밖의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장관의 인기에 못미치고 있다.성미급한 인사들 사이에선 오거돈 영입론도 나오고 있다."수도권에서 이기고 안방인 부산을 내준다면 우리가 이겼다고 할 수 있느냐"는 논리가 먹히고 있는 것이다.



중진 차출론의 발원지인 홍문종 사무총장은 “아니 박민식 의원이 중진 아냐? 그래서 생각한 건데…”라고 농담성 해명으로 어색한 순간을 모면했다.홍 총장의 속마음도 정말 그랬을까.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