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링캠프 강신주, 성유리에 "가면을 벗어라" 돌직구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힐링캠프 강신주’.



철학자 강신주가 배우 성유리에게 ‘돌직구 조언’을 날렸다.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철학자 강신주와 함께하는 시청자 특집이 꾸며졌다.



이날 성유리는 “낮에는 쿨한 척을 하고 살지만, 밤만 되면 낮의 일을 곱씹는다. ‘내가 왜 그랬을까’, ‘다른 사람들이 서운해 하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들면서 극도로 소심해진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강신주는 “결국 낮에는 가면을 쓰고 있는데 그것에 지치는 것이 문제”라며 “사실 세상에서 가면을 쓰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은 거의 없다. 어머니조차도 가면을 쓴다. 문제는 성유리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인에게만큼은 가면을 벗을 수 있다. 가면을 벗어도 괜찮은 사람이 있다면 가면 쓰는 것도 견딜 만하다”며 “혼자일 경우엔 나 홀로 가면의 무게를 견뎌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강신주는 “애인이 있냐”고 질문했고 성유리가 “없다”고 답했다. 강신주는 “그게 문제다”라며 “요정 본 모습과 맨 얼굴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면 나아질 것”이라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힐링캠프 강신주에 네티즌들은 “강신주 돌직구, 가면을 벗기가 힘들지”,“힐링캠프 강신주, 다 맞는 말이지만 실행하긴 어렵다”,“강신주 돌직구, 누군 싫어서 애인 안 사귀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