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 3의 흡연, 간·폐 손상에 과잉행동장애까지…‘충격’

자료사진 중앙포토




‘제 3의 흡연’.



제 3의 흡연이 직·간접 흡연 못지않게 건강에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사이언스 데일리는 2일(한국시간) 제3의 흡연(third-hand smoke) 노출도 간과 폐에 심각한 손상을 일으킨다는 연구결과를 보도했다. 마누엘라 마르틴스-그린 교수가 이끄는 미국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 대학 세포생물연구팀의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쥐들을 사람이 제3의 흡연에 노출되었을 때와 같은 조건의 환경에서 살게 한 후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쥐들은 간과 폐에 손상이 왔고, 피부에 난 상처가 잘 낫지 않은 데다 과잉행동장애도 생겼다.



쥐들의 간에는 지방이 쌓이며 (非)알코올성 지방간이 나타났다. 폐에도 콜라겐이 지나치게 많이 생기면서 염증 표지 단백질(사이토킨)이 증가했다. 지방간은 간경화, 감암, 심혈관질환의 원인이 된다. 사이토킨의 증가는 폐섬유화를 촉진해 만성폐쇄성폐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문제는 누구나 제 3의 흡연에서 자유롭지 않다는데 있다. 담배 연기에 섞인 독성물질은 먼지에 섞여 있고, 카펫이나 벽지 등 곳곳에 스며든다. 집안이나 길거리나 사무실 등 어느 곳도 제 3의 흡연에서 안전하지 않다.



이번 제 3의 흡연에 대한 연구 결과는 과학전문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원’ 최신호에 실렸다.



‘제 3의 흡연’ 뉴스에 네티즌들은 “제 3의 흡연, 간접흡연은 피할 수 있는데 이건 피할 수도 없어”, “제 3의 흡연 연구 결과 충격적이네”, “제3의 흡연, 실험 쥐 과잉행동 장애까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제 3의 흡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