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I 인체감염 사례 논란 "항체 생성만으로도 감염 증거vs감염 아니다"

[사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AI 인체감염 사례 논란’.



4일 국내에서도 AI 인체감염 사례가 있었다는 것에 감염 여부에 관한 논란이 일어났다.



질병관리본부가 2003년~2004년, 2006년~2007년 AI가 발견됐을 당시 가금류 살처분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혈청 검사를 했었다.



그 결과 10명에게서 AI 바이러스의 항체인 H5N1형이 생성됐음을 확인했다.



이는 AI 바이러스가 몸에 침입해 면역계가 이에 대응하기 위해 항체를 만들어냈다는 뜻이다.



그러나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에게 증상은 나타나지 않아 ‘무증상 감염자’로 분류된 것이다.



반면 질병관리본부는 홈페이지에 “H5N8 AI 인체감염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 없어”라는 공식 게재문을 올려 인체감염 사례에 대해 부정했다.



본부는 “AI(H5N1) 항체양성 사례(무증상 감염사례)는 세계보건기구(WHO) AI 인체감염 정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며 AI 인체감염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WHO 기준에 의하면 38도 이상의 발열과 기침, 숨가쁨, 호흡곤란 등 급성 호흡기감염 증상을 보일 경우 AI 인체감염으로 규정한다.



또 ‘바이러스 검출’과 ‘유전자검사 양성’, ‘기준 항체보다 4배 이상의 항체생성’ 등 3가지 기준에서 1 가지 이상의 기준을 만족해야 한다.



본부 관계자는 “WHO도 우리나라를 인체감염 발생국가로 분류하고 있지 않다”며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만큼 AI 감염자라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I 인체감염 사례 논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