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장모와 두 살차이, 결혼 반대는 없었나?"

[사진 SBS ‘좋은아침’ 방송화면 캡처]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배우 김천만(62)이 방송에서 23살 연하인 미모의 아내를 공개했다.



3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는 처가에서 사랑받는 사위 특집으로 김천만 부부의 일상 모습이 그려졌다.



결혼 3년 차인 김천만은 “동생 같은 아내다. 75년생이고 나와 나이 차가 23년”이라며 아내 현영애(39)를 소개했다.



이어 그는 “결혼을 결심하고 처가 댁을 찾을 때, 처음에는 나이를 속일까 했다”며 “장인과는 세 살차, 장모와는 두 살 차이가 난다. 형, 누나라고 불러도 된다”고 말했다.



현영애는 “결혼반대가 심했다”며 “아버지가 속상해하셨다. 하지만 딸의 뜻을 어떻게 꺾겠느냐 싶어 허락하셨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완전 아버지뻘이다”,“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부모님이 허락한 게 더 신기해”,“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이제 3년밖에 안 된 거야?”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