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퍼팅의 달인' 포나농 파트룸 "공이 홀에 다 들어갈 때까지 퍼팅 연습"





태국의 골프 스타 포나농 파트룸(25·볼빅)이 J골프 ‘라이브레슨 70’에 출연해 퍼팅 비법을 공개했다.



지난 시즌 LPGA 투어 퍼팅 순위가 9위인 포나농 파트룸은 “연습도 실전으로 생각하고 긴장감을 늦추지 않는다”며 “주로 100개의 공을 가지고 연습을 하는데, 100개의 공이 홀에 다 들어갈 때까지 퍼팅 연습을 한다”고 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1m 20cm 정도 거리에서 직선 퍼팅을 주로 연습하는 포나농 파트룸은 몸의 모든 부분을 목표 방향과 잘 맞춰 서고 그립을 강하게 잡지 않는다.



또 숏 퍼트를 할 때는 어깨만 움직인다는 느낌으로 손을 움직이지 않고 똑바로 스트로크하고, 롱 퍼트를 할 때는 손을 약간 더 사용한다. 전체적으로 오른손보다는 왼손 위주의 퍼팅을 한다.



그는“최대한 단순하고 쉽게 스윙을 한다”며 골프 스윙 철학도 공개했다.



포나농은 “그립을 강하게 잡으면 전신에 힘이 들어가기 때문에 간결하고 부드러운 스윙을 할 수 없다”며 “나쁜 버릇이 나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하프 스윙을 하면서 몸을 고정시킨 상태에서 공을 치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조언했다.



포나농 파트룸은 2009년 LPGA 투어에 데뷔했다. LPGA 투어 통산 1승(HSBC LPGA 브라질컵 2012),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통산 2승(2012 히어로 여자 인디언 오픈·2013 오메가 두바이 레이디스 마스터스) 등을 기록하며 골프 유망주로 부상하고 있다.



포나농 파트룸의 시크릿 골프 레슨은 5일 오후 9시 30분 J 골프 ‘라이브레슨 70’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