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수 기름 유출 "경남 남해 앞바다까지 확산, 방제 작업 시급"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여수 기름 유출’.



31일 전남 여수 낙포 2 부두에서 원유 운반선 사고로 유출된 기름이 경남 남해 앞바다까지 확산 되고 있다.



4일 남해군 서면 갈화에서 남면 평산까지 10여 ㎞의 서쪽 해안에 수백 m 길이의 얇은 기름띠가 떠다녔다.



원유 유출량은 사고 직후 예상했던 800ℓ의 205배인 16만4000ℓ에 달했다.



해경과 주민들이 긴급 방제 작업을 펼치고 있으나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



1일 경남도와 남해군은 남해군 서상면 수산물유통센터에 해안방제 대책본부를 설치해 기름띠가 연안 쪽으로 접근하지 못하도록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는 중이다.



사고 당시 업체 측의 신속한 대응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여수 기름 유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