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봄·가을 11일씩 관광주간 … 초·중·고엔 재량휴업 유도

3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차 관광진흥확대회의의 초점은 국민의 국내 관광 활성화에 맞춰져 있다. 지난해 7월 1차 회의의 주요 의제가 ‘외국인의 국내 여행’이었다면 이번에는 우리 국민의 지갑을 풀어 내수를 늘리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타깃을 잡았다. 박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국내 관광 활성화가 내수경기 진작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져야 한다”며 “국내 관광이 10%만 증가해도 큰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내국인 초점 관광대책 발표
휴업 놓고 교육부선 이견도

 정부가 이날 확정·발표한 추진과제는 모두 61건이다. 과제 대부분이 창조관광 기반 구축과 국민관광 수요 창출에 집중돼 있는데, 특히 관광주간 지정과 근로자 휴가지원제도가 눈에 띈다. <표 참조>





 관광주간은 봄·가을에 각 11일씩 모두 22일을 지정해 초·중·고 학생의 학습 휴업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국민 대다수의 휴가일정이 자녀의 여름방학 기간에 집중돼 있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도입했다.



 올해는 5월 1∼11일, 9월 25일∼10월 5일이 관광주간으로 지정됐으며, 모두 40개 시범학교가 이 기간 동안 휴업을 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이 기간에 코레일의 열차티켓을 할인해 주거나 숙박업소·식당 등에서 할인혜택을 주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근로자 휴가지원제도는 정부가 휴가자금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획기적으로 보인다. 국민의 여행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근로자와 회사가 휴가비를 모으면 여기에 정부가 지원금을 보태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정부는 올해 중소기업(직원 수 1000명 미만) 근로자 3500명을 선정해 우선 지원한다. 회사(10만원)와 개인(20만원)이 비용을 마련하면 정부가 10만원을 더해 모두 40만원을 휴가비로 쓸 수 있다. 현금을 주는 것은 아니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국내 여행상품 중에서 40만원어치를 구입할 수 있다.



 휴가지원제도는 프랑스의 ‘체크바캉스’ 제도를 본떴다. 그러나 프랑스는 정부가 휴가자금을 지원하지는 않는다.



 관광업계는 정부의 이번 방안을 대체로 환영하면서도 현실성이 부족한 점을 지적했다. 관광주간으로 지정된 5월과 9∼10월은 이미 국내여행 성수기이기 때문이다. 관광주간 기간에 학교가 휴업을 하는 문제도 실제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의 의견차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투어 정기윤 팀장은 “관광정책은 국민의 여가활동의 일부라는 라이프 스타일 차원에서 접근해야 하는데 이번 정부 발표는 ‘관광업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는 산업정책적 인식이 강한 것 같다”며 “정책과 제도만 양산하는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손민호·최승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