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이체 신종사기' 일당 검거

검찰이 설 연휴 직전인 지난달 29일 발생한 금융결제원 CMS(소액 자동이체서비스) 불법 인출사기 사건 관련자를 모두 검거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부장 이정수)는 시중은행과 신협·새마을금고·우체국을 포함한 15개 시중은행 고객 수천 명의 계좌에서 CMS 자동이체 거래로 돈을 몰래 인출하려 한 혐의(컴퓨터 등 사용 사기미수)로 H사 김모(34) 대표를 3일 구속했다. 검찰은 또 2일 긴급 체포한 공범 임모(40)·김모(35)씨 등 사채업자 2명에 대해서도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대표 등은 지난달 중순 “대리기사용 앱개발 업체를 운영하는데 매달 사용자로부터 1만9800원씩 앱이용료를 자동이체받겠다”며 금융결제원 CMS서비스에 신규 가입했다. 그러면서 모두 6539명의 계좌 정보를 등록했다. 이어 같은 달 29일 이들 중 1350명의 계좌에서 2670만원이 빠져나가자 우리·하나은행 등의 고객들이 “나 몰래 돈이 인출됐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금융결제원이 돈이 H사에 입금되기 전 자금 이체를 차단해 범행은 미수에 그쳤다.



 검찰은 김 대표 일당이 고객 계좌정보와 주민번호만 있으면 본인 동의여부 없이 출금이 가능한 금융결제원 CMS 자동이체서비스의 맹점을 알고 신종 금융사기를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H사가 사실상 유령업체인 점을 감안해 사채업자인 임씨 등이 고객정보를 불법 입수하고 구속된 김 대표는 계좌 개설자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해 유출 경로를 역추적 중이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