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쉬운 문제로 절대평가 … 수능 한국사 1등급 늘린다

올 새 학기에 고교 1학년이 되는 학생들이 치르는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부터 필수과목이 되는 한국사 시험이 쉽게 출제된다. 한국사 관련 사교육이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교육부는 한국사를 학교 수업에 충실한 학생은 모두 1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쉽게 출제할 것이라고 3일 밝혔다. 현재 상대평가인 수능 한국사는 서울대가 필수로 지정함에 따라 상위권 수험생이 많이 치르는데, 변별력 확보를 위해 어려운 문제도 출제되고 있다. 하지만 2017학년도부터는 등급만 제공하는 절대평가로 바뀌고,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모두 1등급을 받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심은석 교육부 교육정책실장은 “단순 암기보다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할 수 있게 출제할 것”이라며 “교원 임용시험의 자격기준이 한국사능력검정시험 3급인데, 이보다 쉽게 출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2017학년도 대입부터

 한국사능력검정시험 3급은 ‘한국사 기초 심화과정(중급)’ 단계에서 100점 만점에 70점 이상에 해당된다. 60~69점은 4급을 받는다. 수능 한국사의 구체적인 등급 구분 기준은 추후 발표된다. 교육부는 다음달까지 예시 문항을 만들어 고교에 배포할 계획이다. EBS 고교 한국사 강의는 기존 476편에서 829편으로 늘린다.



김성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