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스라엘 기업 광고 출연했다 곤욕 치른 조핸슨

‘어벤져스’ ‘아이언맨2’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여배우 스칼릿 조핸슨(30·사진)이 이스라엘과 서구사회의 갈등을 상징하는 ‘히로인’이 됐다. 가정용 탄산수 제조기를 만드는 소다스트림이란 이스라엘 회사의 광고에 출연한 게 계기였다.



서방 비난 여론 … 구호단체 손 떼

 논란의 시작은 이 회사가 요르단강 서안의 유대인 정착촌에 있다는 점이었다. 국제구호단체인 옥스팜은 “서안지구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소다스트림 등 기업들은 우리가 지지하는 팔레스타인 사회의 권리를 거부한다”며 조핸슨에게 옥스팜과 소다스트림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요구했다. 조핸슨은 지난 8년 동안 옥스팜의 홍보대사였다. 옥스팜으로선 이스라엘이 무단점령(정착촌)을 끝내고 팔레스타인인들에게 동등한 대우를 할 때까지 이스라엘에 대한 구매거부(boycott)·투자회수(divestment)·제재(sanction)를 하자는 BDS 운동에 동조한 것이었다.



 조핸슨은 결국 “BDS에 근본적 의견 차이가 있다”며 소다스트림을 택했다. 유대계인 조핸슨이 BDS 운동을 지지하긴 어려웠을 것이란 분석이다. 그러나 2005년 팔레스타인 그룹에서 시작된 이 운동은 세계적으로 확산 일로다. 지나치게 반이스라엘적이란 우려도 적지 않지만 지난해 말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의 서거를 계기로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과 동예루살렘을 점령한 사실이 남아공 백인 정권과 유사하다”는 BDS 진영의 주장이 먹히면서 “기하급수적으로 세를 불리고 있다” 는 평가다. 이 때문에 “조핸슨처럼 기업이나 정부도 (이스라엘이냐 아니냐를) 선택해야 할 상황에 몰리고 있다” 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지난해 말 네덜란드의 생수회사 비텐스가 이스라엘 기업 메코로트와 거래를 끊었다. 지난주에도 네덜란드의 2억 달러 규모 연금펀드 PGGM이 이스라엘 5대 은행에 대한 투자를 회수했고 덴마크의 단스크 은행도 이스라엘 최대은행인 하포알림과의 거래를 끊는다고 발표했다. EU 차원에서도 제재를 강구 중이다. 상대적으로 이스라엘과 가까운 미국에서도 한 학술단체(ASA)가 이스라엘 학계와 학술교류를 거부한다고 밝혀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스라엘도 “BDS가 전략적 위험”이란 판단을 하고 있다. 제재 얘기만 나와도 과민반응을 보이는 이유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이 지난주 이·팔 평화협상 얘기를 하면서 “ 사람들이 보이콧에 대해 말한다. (협상에) 실패하면 그 흐름이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하자 이스라엘의 한 각료는 “이스라엘 머리에 총을 겨눈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