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사에 정보제공 금지 '두낫콜', 전체보험으로 확대 추진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계기로 보험사 ‘두낫콜(Do Not Call)’ 서비스가 확대될 전망이다. 텔레마케팅 전화인 경우 고객 휴대전화에 보험사 이름이 뜨게 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지금은 자동차보험에만 적용
금감원, 33개 금융사 검사 나서

 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현재 자동차보험에만 적용 중인 두낫콜 서비스를 전체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종목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두낫콜은 보험개발원이 관리하는 개인의 보험정보를 고객이 가입하지 않은 다른 보험사에 제공하는 걸 막아주는 서비스다. 자동차보험 만기가 돌아올 때마다 빗발치는 가입권유 전화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커지자 지난해 4월 도입됐다. 지난 2일 현재 누적 신청자 수는 7212명. 인터넷으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게 된 지난해 10월부터 신청자 수가 크게 늘었다. 보험개발원 김동원 개인정보보호팀장은 “두낫콜 서비스 확대는 보험사 영업 면에서 마이너스 효과가 있는 게 사실”이라며 “다만 소비자의 민원 발생을 미리 차단해준다는 점에서 길게 보면 보험사로서도 나쁘지 않다”고 설명했다.



 보험 통신판매 모범규준도 강화된다. 보험 텔레마케팅(TM) 전화는 발신자 표시창에 보험사 이름이 자동으로 뜨게 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또 고객 한 명에게 TM 전화를 하는 횟수를 제한하는 방법도 논의 중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지금은 정보유출 사건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TM에 대해 비정상적인 제한조치를 취한 상태”라며 “TM 관련 모범규준과 감독규정 정비를 서둘러 보험 TM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도 높이고 TM 영업을 재개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최근 고객의 신용정보를 동의 없이 노출시킨 푸르덴셜생명에 과태료 600만원을 부과했다. 푸르덴셜생명은 2012년 1월부터 7개월간 모기업인 푸르덴셜 파이낸셜로부터 감사를 받는 과정에서 고객 51명의 개인신용정보나 식별정보가 담긴 전산화면을 66회 제공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외부 감사인에게 전산망 조회 권한을 부여해 각 계약자들의 동의 없이 개인 정보를 보여준 것이 문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이날부터 고객 정보 관리 실태를 점검하는 현장 검사 대상을 전체 카드사로 확대했다. 또 국민·신한 등 시중은행 7곳, 보험사·증권사·개인신용조회회사·대부업체 등 정보 취급이 많거나 정보보호가 취약할 우려가 있는 33개 주요 금융회사에 대해서도 특별 현장검사를 시작했다. 그 외 3000여 곳의 전 금융사에 대해서는 이달 14일까지 자체 점검을 실시해 보고하도록 조치했다.



한애란·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