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살 스케이트 보더, 보고도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모습 ‘놀라워’

2살 스케이트 보더 [사진 유튜브 영상 화면 캡처]




 

‘2살 스케이트 보더’.



2살 스케이트 보더가 등장했다.



최근 유튜브에 ‘2살 스케이트 보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기저귀를 찬 어린 아이가 스케이트 보드를 타는 영상이 담겨 있다. 영상에는 “호주 빅토리아에 사는 두 살의 칼라이는 집 근처 도로에서 스케이트보드 솜씨를 뽐내고 있다”며 “그는 생후 6개월부터 스케이트 보드를 타기 시작했다”는 설명도 있다.



영상 속에서 2살 스케이트 보더는 내리막길부터 계단까지 능수능란하게 스케이트보드를 탄다. 워낙 체중이 가벼워 흔들리면서도 한 번도 넘어지지 않고 보드를 탄 채 제자리에서 점프까지 하는 등 스케이트보드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2살 스케이트 보더 영상에 네티즌들은 “2살 스케이트 보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영상”, “2살 스케이트 보더, 머리에 헬멧이라도 써야 할 거 같은데”, “2살 스케이트 보더, 혹시 합성은 아닐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2살 스케이트 보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