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 거머리 발견, -196℃에서도 살수 있다니! ‘놀라워’

슈퍼 거머리 발견 [사진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 원`]




 

‘슈퍼 거머리 발견’.



영하 196℃에서도 생존하는 슈퍼 거머리가 발견됐다.



25일 일본 아사히신문은 도쿄 대학 해양 생물학과·NIAS(일본 국립 농업개발 연구단체) 공동연구팀이 -196℃의 액체질소에서도 생존하는 ‘슈퍼 거머리’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슈퍼거머리는 민물거북에 기생하는 깃거머리류(Ozobranchus)로 -196℃ 액체질소 속에서 무려 24시간을 생존했다. 뿐만 아니라 -90℃ 에서는 3년을 버티는 놀라운 생명력을 자랑했다.



연구팀은 해당 거머리의 세포 조직과 영하 온도간의 특정 화학 반응이 있을 것으로 추정 중이다. 이는 극저온 상태와 생명력 유지 간의 비밀스러운 잠금을 해제하는 열쇠가 될 수 있기에 학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NIAS 타카히로 키카와다 연구원은 “이 거머리에는 신비한 ‘동결 방지’ 메커니즘이 숨겨져 있다. 이를 지속적으로 연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 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PLos ONE)에 발표됐다.



슈퍼 거머리 발견 소식에 네티즌들은 “슈퍼 거머리 발견, -196도에서도 살 수 있다니 놀라워”, “슈퍼 거머리 발견, 다소 충격적”, “슈퍼 거머리 발견, 연구해서 나중에는 냉동인간도 만들 수 있게 되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슈퍼 거머리 발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