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청·강원, 대전 박성효, 충남 안희정 우세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청은 대표적인 ‘스윙보트(swing vote)’ 지역이다. 정당이나 후보를 고정해 놓지 않고, 현안·이슈에 따라 투표하는 걸 스윙보트라고 한다. 염홍철 시장이 불출마하는 대전에선 새누리당 박성효 의원과 이재선 전 의원, 민주당 권선택 전 의원, 새정치신당 선병렬·류근찬 전 의원이 거론된다. 여론조사에선 박성효 의원이 우세하다.

 충남은 민주당 소속 안희정 지사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강세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그가 재선에 성공할 경우 친노 진영을 대표하는 주자가 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지난 선거에서 새누리당과 선진당이 보수표를 나눠 가진 가운데 선진당 박상돈 후보를 2%포인트 차이로 간신히 제치고 당선된 만큼 안심할 수 없다는 분석도 있다. 새누리당에선 이명수·홍문표 의원, 정진석 국회 사무총장 등이 이곳에 출마의사를 내비쳤다.

 충북은 민주당 이시종 지사에 맞설 새누리당 후보로 서규용 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윤진식 의원, 이기용 충북도교육감이 거론된다. 네 명 모두 청주고 출신이다.

 세종시는 유한식 현 시장, 이춘희 전 건설교통부 차관, 최민호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의 3자 구도다.

 강원도에선 새누리당이 민주당 최문순 지사에 맞설 카드를 고르지 못해 고민하고 있다. 적임자로 보는 권성동·한기호 의원이 출마를 거부하는 상황이다.

김경희·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