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양극화 고려말 닮아 … 600년 전 메시지 귀 기울여야

29일 서울 경복궁을 찾은 최상용 교수는 “광화문(光化門)도 정도전이 지은 이름이다. 그를 빼고는 서울의 역사를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나라도 임금도 백성을 위해 존재할 때만이 그 가치가 있다.”(정도전, 『삼봉집』)

 부패한 정치와 극심한 빈부격차로 가난한 백성들은 ‘송곳 하나 꽂을 땅도 없었던’ 고려 말, ‘민본(民本)’을 주창하며 새 나라의 설계도를 그렸던 정치가…. 삼봉(三峰) 정도전(1342~1398)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KBS1 주말 대하사극 ‘정도전’의 인기와 함께 『정도전과 그의 시대』(옥당), 소설 『정도전』(책이있는 마을), 『정도전과 조선건국사』(이북이십사) 등 관련 도서가 연이어 출간됐다.

 조선 건국의 주역이었지만 나라를 세운 지 6년 만에 이방원의 칼날에 목숨을 잃은 정도전의 삶은 그동안 ‘승자의 역사’에 가려져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지금 다시 14세기 정치인을 불러내는 이유는 뭘까. 의문을 풀기 위해 『정치가 정도전』(2007·까치)을 집필한 최상용(72) 고려대 명예교수를 만났다. 서양 정치사상 전공자로, 그동안 정치철학적 관점에서 정도전이라는 인물에 주목해 온 최 교수는 “정도전은 정치사상가인 동시에 확고한 권력의지를 갖고 역성혁명을 이끈, 동시대 세계 어떤 정치인과 비교해도 우위에 있는 탁월한 인물이었다”고 평했다.

 -정도전은 학자였나 정치가였나.

 “정도전을 당대 최고의 성리학자·주자학자로 꼽는 데는 반론이 없을 것이다. 호방하면서도 날카로운 사회의식이 담긴 문학작품뿐 아니라 『조선경국전(朝鮮經國典)』 『경제문감(經濟文鑑)』 『심기리편(心氣理篇)』 『불씨잡변(佛氏雜辨)』 등 새 나라의 비전을 담은 정치철학서를 다수 남겼다. 군사 관련 저서도 많다. 하지만 그의 삶은 철저하게 현실 정치에 발을 딛고 있었다. 동시대 서양 정치가 중 중세의 붕괴를 예견하며 근대 국가의 미래를 구상한 이탈리아의 시인·정치가 단테(1265~1321)에 비견할 만하다.”

 - 고려 말이라는 혼란한 시대가 정도전이라는 ‘영웅’을 만들어낸 셈인가.

 “14세기 고려는 혁명적 변화를 요구하는 위기 상황이었다. 전환기에는 흔히 경제의 파탄, 도덕의 부패, 힘의 균형의 파괴 등이 나타난다. 당시 고려는 토지 소유가 편중돼 중농정책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었고, 이념적 기반이었던 불교 역시 극도로 타락한 상황이었다. 정도전은 이런 위기 속에서 자기만의 사상과 행동의 방향을 결정해 나갔다.”

 -하지만 정도전의 사상은 상당 부분 『맹자』에 기대고 있다는데.

 “당시 『맹자』는 사대부의 필독서였다. 정도전도 『맹자』의 왕도사상과 민본사상, 역성혁명 사상을 받아들인다. 정도전만의 탁월한 점은 주자학의 정치이념을 옹호하기 위해 고려의 이념적 기반이었던 불교에 대한 체계적인 이데올로기 비판을 시도했다는 점이다. 또 유교적 이상국가를 실현하기 위해 군사력을 강조했다. 주자학이라고 하면 흔히 ‘문약(文弱)’을 연상하지만 정도전은 정치에는 강한 무력이 필요하다고 봤던 리얼리스트였다.”

 - 그가 생각하는 ‘좋은 나라’란 어떤 것인가.

 “당시로서는 ‘싱싱한 정치이념’이었던 주자학을 정신적 기반으로 삼고, 재상 제도를 중심으로 한 강력한 관료체제를 갖춘 나라다. 이런 체제를 통해 결국 민생(民生)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민본주의에 대한 신념은 일찍부터 있었지만 드라마에서 그려지듯 10여 년에 걸친 유배생활에서 피폐한 백성들의 삶을 체험하면서 더욱 확고해진다.”

KBS 1TV 대하사극 ‘정도전’에서 주인공을 맡은 조재현. [사진 KBS]
 -군주제 아래에서 재상의 권한은 한정될 수밖에 없는데.

 “군주제는 주어진 여건이었다. 선택의 여지가 없다. 군주가 성현이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단 재상은 어느 때라도 출중한 능력을 가져야 한다. 정도전이 구상한 재상 제도는 근대 입헌군주제의 총리 제도를 방불케 한다. 재상에 대한 군주의 인사권과 주체성을 지닌 재상의 권한이 제 기능을 발휘할 때 군주와 재상의 상호보완적인 지배체제가 존립할 수 있다고 봤다. 훌륭한 재상의 행동규범으로는 정기(正己·자신을 바르게 하는 것), 격군(格君·군주를 바르게 하는 것), 지인(知人·인재를 잘 가려 쓰는 것), 처사(處事·공정하게 일을 처리하는 것)를 들었다. 특히 정치의 아름다움(政治之美)은 인사에 있다고 보고, 재상의 가장 큰 직분을 사람의 임용에 뒀다.”

 -정도전의 비전은 이상적이었지만 현실적으론 권력투쟁에서 패해 이방원에게 죽는다.

 “정치인의 자질에 대한 서양철학자들의 견해를 참고할 만하다. 플라톤은 철학을 갖춘 ‘철인’을 정치인의 이상형으로 봤고, 마키아벨리는 ‘비르투(virtu)’를 강조했다. 비르투는 흔히 ‘덕성’으로 풀이되지만 덕(德)과는 다른, 새로운 정치질서를 창출할 수 있는 비범한 힘을 뜻한다. 막스 베버는 결과에 책임을 지는 ‘책임윤리’를 이야기한다. 정도전은 이 모든 자질을 갖춘 정치인이었다. 고려 말의 3대 영웅이었던 정몽주와 정도전·이방원의 관계에서 이방원은 피비린내 나는 권력투쟁의 최후 승리자다. ‘권력의 화신’이었던 이방원의 승리를 보며 마키아벨리즘의 승리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사실 정도전이야말로 ‘비르투의 화신’이었다.”

 -설계도는 좋았지만 조선은 결국 부패하고 무능한 모습으로 멸망했다. 그의 구상은 실패한 것 아닌가.

 “조선 왕조가 부패하고 무능하다는 편견은 마지막 위기상황의 이미지에서 나온 것이다. 건국 후 1세기 이상 조선은 경제적으로는 규모가 작았으나 국태민안(國泰民安·나라가 태평하고 백성이 편안함)한 나라였다. 이방원은 정도전을 제거했지만 신권 대신 왕권 강화에 나선 것을 제외하면 정도전의 구상을 그대로 따랐다. 정도전은 ‘성공한 혁명가’였다.”

 -조선시대가 성공한 모델이었다는 이야기인가.

 “세계사를 살펴봐도 한 왕조가 500년 이상 유지되는 경우는 드물다. 그럴 수 있었던 중요한 요인이 왕권과 신권의 권력균형이었다. 마지막의 처참한 상황만으로 조선 왕조 전체를 재단해서는 안 된다.”

 -정도전이 2014년 이렇게 주목받는 이유는 .

 “대한민국은 지금 과도기다. 총체적 양극화에 시달리고 있고, 타성과 개혁의 싸움이 계속된다. 민생이 가장 중요한 해결과제인 것도 고려 말과 비슷하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확고한 철학과 전략을 갖고, 그것을 추진할 수 있는 강력한 리더십을 지닌 지도자다. 600여 년 전 정도전의 메시지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글=이영희 기자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최상용=서울대 외교학과 졸업, 일본 도쿄대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 주일본대사 역임. 현재 고려대 명예교수. 저서 『미군정과 한국민족주의』 『평화의 정치사상』 『중용의 정치』 등.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