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화재 '만사형통' 화재걱정 '끝'



삼성화재는 새해 추천 보험으로 재물보험 ‘만사형통’을 추천했다.

상해사고 등 통합 보장
옆 건물 피해·벌금도 커버



 2012년 통계에 따르면 화재 발생장소는 비주거시설이 36.9%로 1위, 화재원인은 부주의가 46.8%로 1위를 차지했다. 어떤 사업장도 화재위험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얘기다. 화재, 재물손해, 배상책임, 상해 등 다양한 위험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어야 사업장의 미래도 만사형통 할 수 있는 것이다.



 삼성화재 ‘만사형통’은 일반 안전사고부터 화재, 배상책임, 상해사고 등 사업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위험을 통합적으로 보장한다. 가게의 화재, 폭발 등 일반적인 사고에 대비하는 한편 PC방, 음식점과 같은 다중이용업소에서 필수 가입해야 하는 화재(폭발포함) 배상책임까지 가입할 수 있다.



 무엇보다 화재로 인한 손해 보상 시 보험가입금액에 따라 비례보상(보험가액 대비 보험가입금액을 따져 비율만큼만 보상) 하는 것이 아니라 보험가입금액 한도 내에서 실제 손해액을 보상하기 때문에 사업주 입장에서는 다른 화재보험 대비 큰 혜택을 볼 수 있다.



  화재로 옆건물에 피해를 입혔을 경우 경미한 과실이라도 법률적 배상책임이 따르는데 만사형통에서는 이 부분도 보장이 가능하다. 또 법률개정으로 업무상 실화의 경우 1500만원 이하 또는 2000만원의 벌금이 발생하는데 업무상 과실치사상 벌금비용 가입을 통해 보장받을 수 있다.



 재물보험이지만 종업원의 상해사고와 사업장을 찾은 고객의 경미한 부상 등을 보장하는 것도 눈에 띈다. 업종에 따라 다양한 특약 가입도 가능하다. 음식물배상책임, 약국시설배상책임, 의약품등위험배상책임, 이미용배상책임, 차량정비업소배상책임, 주차장배상책임, 학교경영자배상책임 등 업종에 맞게 다양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만기 때에는 만기환급금이 지급돼 사업확장 등에 필요한 목적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만사형통’ 가입자에게는 사업경영 중 발생하는 계약서 검토, 계약 불이행, 물품대금, 이사회 등에 대한 무료 전화 법률상담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업 경영과 관련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상속세, 증여세 등에 대한 상담 및 절세 관련 무료 세무상담도 제공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