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월 출시 '소장펀드' … 절세엔 '대장'

오는 3월 출시되는 소득공제 장기펀드가 절세와 함께 서민층 재산증식의 새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중앙포토]


장기에 걸친 저금리로 마땅한 수익처를 찾지 못한 투자자들에게 세제 혜택을 주는 ‘소득공제 장기펀드’가 오는 3월에 출시된다.

연간 600만원 납입
40% 소득공제 혜택



 ‘소장펀드’로 불리는 이 펀드는 지난해 상반기 출시돼 반짝 인기를 끌었던 재형저축의 후속타가 될지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1일 소장펀드 도입을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통과됐다. 금융위는 전체 근로자의 87%인 1200만명이 소장펀드 가입 대상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소장펀드는 전년도 총 급여액이 5000만원 이하인 근로 소득자를 대상으로 한 상품이다. 여기서 총 급여액이란 1년 동안 회사에서 받은 급여에서 야간근로수당, 6세 이하 자녀 보육 수당 등 비과세급여를 제외한 금액이다.



 소장펀드의 가장 큰 강점은 세제 혜택이다. 매년 600만원 범위 내에서 납입 가능하며 연간 240만원 한도 내에서 납입액의 40%를 소득 공제한다. 예를 들어 연간 600만원을 납입한다면 240만원을 소득공제받아 연말 정산 때 약 39만 6000원을 환급받을 수 있다.



 소장펀드는 지난해 출시됐던 재형저축과 가장 큰 차이점은 재형저축이 이자소득 등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주는 것과 달리 소득공제 장기펀드는 납입액에 대해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절세효과를 보면 재형저축은 연간 1200만원 납입(연 4.5% 확정금리)했을 경우 약 7만5600원의 절세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반면 소득공제 장기펀드는 최대 금액을 납입하면 39만6000원의 절세효과가 있다. 단순히 두 상품 모두 연간 한도까지 납부하면 재형저축은 납입액의 0.63%, 소장펀드는 6.6%의 세금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가입자격은 재형저축과 달리 근로 소득자만에 혜택을 주고 사업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종합소득과세표준에 합산되는 종합소득이 있으면 가입할 수 없다. 즉 금융소득 합계액이 2000만원을 넘으면 총 급여액이 5000만원 이하라도 대상에서 제외된다.





 소장펀드 가입 후에 급여가 오르더라도 연간 총 급여가 8000만원이 될 때까지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가입 기간은 최소 5년에서 최장 10년까지다. 5년 내에 펀드를 해지하면 총 납입액의 6% 수준으로 실제 감면소득세액을 추징당한다.



 소장펀드는 은행·증권회사·보험회사 창구와 오는 3월 개설되는 온라인펀드슈퍼마켓에서 가입할 수 있다. 가입 기한은 2015년 말까지다.



 또 가입 펀드의 수익률이 안 좋으면 한 회사에서 내놓은 펀드 안에서 자유롭게 자금을 옮길 수 있다. 만약 다른 자산운용사의 소장펀드로 갈아타려면 기존 펀드에 대한 추가 납입을 중단하고 새로 펀드에 가입해야 한다.



 재형저축을 가지고 있더라도 가입이 가능하고, 연간 납입한도 600만원 안에서 한 사람이 여러 개의 상품을 가입할 수 있다.



 그러나 소장펀드는 원금 보장이 되지 않는다. 원금보장형상품인 재형저축과 달리 소장펀드는 자산총액 40% 이상은 국내 주식에 투자하도록 돼 있으며 투자성과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지는 실적배당형 상품이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예금자보호 대상 상품도 아니다.



 이 같은 장단점으로 인해 금융권에서는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소득공제 장기펀드는 정기 예금이나 적금 금리 이상의 수익을 원하는 근로자들이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펀드 보수와 수수료는 추후 자산운용사와 판매 금융회사가 정한다. 다만, 소장펀드는 서민층과 2030 젊은세대의 목돈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되는 상품인 만큼 가능한 범위내에서 펀드 보수와 수수료를 낮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