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성, 폴리케톤·탄소섬유 … 신소재 개발에 팔 걷었다

효성은 지난해 자체 기술로 탄소섬유 개발에 성공했다. 탄소섬유는 가볍고 튼튼해 ‘꿈의 신소재’라 불린다. 효성의 한 연구원이 개발된 탄소섬유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효성]


효성은 지난해 말 세계 최초로 친환경 고분자 신소재인 ‘폴리케톤’을 개발하고 상용화에 성공했다. 탄소섬유도 국내 기업 최초로 자체 기술로 개발했다. 앞으로 이런 신소재 개발을 더 적극적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폴리케톤은 효성이 10여년간 500억원의 연구개발 비용을 투자해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신소재다. 대기오염의 주범 성분으로 이루어졌는데, 원료가 자동차 배기가스나 담배 연기에서 배출되는 일산화탄도(CO)다. 이 제품을 많이 쓸수록 대기 중 유해가스를 줄일 수 있다. 성능도 우수하다. 나일론과 비교해 충격강도는 2.3배, 내화학성은 30% 이상 뛰어나다. 효성은 오는 2015년까지 연산 5만t 규모의 폴리케톤 공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폴리케톤 시장은 매년 5%씩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데, 효성은 향후 세계 시장에서 3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꿈의 신소재’라 불리는 탄소섬유도 자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탄소섬유는 강철보다 무게는 5분의 1, 강도는 10배 이상 강한 고부가가치 소재다. 가볍고 튼튼한 특성 때문에 항공기 날개나 자동차 몸체, 건축 분야 등에 활용이 가능하다. 매년 10% 이상씩 시장이 성장 중이며 2025년께 연 10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효성은 전주 친환경복합산업단지에 연산 2000t 규모의 탄소섬유 공장을 세우고 양산에 들어갔다.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인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는 브랜드 가치를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하위 브랜드 3개를 발표했다. ▶세탁 후에도 색상 유지도가 높은 컬러플러스 ▶경쟁사 대비 진하고 고급스러운 검정색인 블랙 ▶촉감이 부드럽고 에너지 절감이 가능한 에코소프트 등이다. 중공업 부문은 신성장 사업을 적극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효성 측은 “특히 주요 거점 시장을 중심으로 수주 전략을 차별화하고, 신재생에너지 사업도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