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무대는 세계 … 해수 담화·풍력 1등 야심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직원들이 가스터빈발전의 심장 격인 로터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두산그룹은 경제 회복기에 대비하기 위해 올해 제품과 기술 경쟁력을 근원적으로 높인다는 계획을 세웠다. [사진 두산그룹]


‘준비하는 기업만이 경쟁기업보다 앞설 수 있다.’ 새해를 맞은 두산그룹의 마음가짐이다. 두산은 제품과 기술 등에서 근원적 경쟁력을 높이는 것을 올해의 지상과제로 삼았다.



 지금까지와 같은 단순 업그레이드가 아니라 세계 정상 수준의 제품과 기술을 목표로 삼아 기술 확보와 시스템 개선을 단행한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정보통신기술(ICT)과 같은 혁신 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준비중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에서 1조6000억원 규모의 대형 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했고, 국내 독자기술로 1000㎿급 발전소인 신보령화력 1·2호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또 중동지역을 벗어나 칠레에서 처음으로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각 분야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시장 회복기에 대비해 보일러 원가경쟁력 강화와 터빈 모델 라인업 확대 등 주요 사업별 근원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또 기술개발 및 원가·품질 경쟁력 확보 작업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발전설비 부문에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인도와 동남아 시장 진출을 늘릴 방침이다.



 풍력 사업의 경우 2009년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3㎿ 풍력시스템을 발판으로 본격적인 시장 진출에 나설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2012년 이미 지식경제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과 공동으로 제주도 앞바다에 설치한 3㎿급 해상풍력 발전시스템의 시운전을 완료했고, 정격 출력에 성공한 바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수익성을 내는 사업구조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품질 태스크포스(TF)팀을 발족해 단기간 내에 획기적으로 품질을 개선하는 품질혁신 활동을 상시화한다. 강화되는 배기 규제에 대응하는 신제품과 고부가가치 제품군을 개발하고, 연비와 성능을 차별화하는 기술 확보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상 12층, 지하 2층, 연면적 2만6163㎡ 규모의 통합 연구개발(R&D)센터를 상반기 내에 완공한다.



 두산엔진은 ‘경영체질 개선을 통한 미래성장 동력 마련’을 올해의 경영목표로 삼고,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안으로는 기존 선박용 엔진사업의 내실을 다지고, 밖으로는 디젤사업 및 해양 기자재 등 미래사업 성장동력에 대한 가시적 성과를 거두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