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최고위층 부패 의혹…"언론통제로 국민은 몰라"

[앵커]

시진핑 주석을 포함해 중국 최고위층의 친인척들이 탈세를 노리고 조세회피처로 4천조원대 자산을 빼돌렸다는 의혹, 어제(22일)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중국이 인터넷을 통제하는 등 민심 단속에 나섰지만 후폭풍이 상당할 거란 예상이 나옵니다. 중국 분위기 어떤지 베이징의 최형규 특파원, 전화로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최 특파원, 언론사 사이트 등을 모두 차단했다는데 중국 사회에 탈세 의혹 소식이 어느 정도 알려졌습니까?

[기자]

네. 단적인 예로 오늘 오전 저희 사무실의 중국인 직원에게 이 내용을 알고 있는지 물었는데 전혀 모른다고 하더군요. 중국 관영언론이 일체 보도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중국판 트위터, 즉 웨이보에 들어가 관련 검색어 몇 개를 입력해 봤는데 예상대로 올라온 글이 전혀 없었습니다.

중국 당국이 그만큼 철저히 언론통제를 하고 있다고 봐야겠죠.

그러나 대만과 홍콩 등을 통해서 소식이 전해질 수 있어 중국인들이 관련 내용을 알게 되는 건 시간문제로 보입니다.

[앵커]

어제 시진핑 주석은 흔들림없이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던데 아무래도 개혁 작업에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겠지요?

[기자]

공교롭게도 지도층의 역외탈세 소식이 전해진 어제 시진핑 국가주석은 중국의 개혁정책을 총괄하는 기구인 '개혁영도소조'의 첫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개혁이란 발에 병이 있어도 바르게 걸어가는 것"이라고 유난히 강조했는데요, 이번 보도 내용과 관계없이 부패척결 등 개혁은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하게 밝힌 겁니다.

그러나 시주석의 매형까지 탈세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자칫하면 자신은 개혁하지 않으면서 남만 개혁하려 한다는 비난을 받을 가능성이 큽니다.

시 주석의 개혁 명분과 당위성이 약화될 수 밖에 없다는 얘기입니다.

[앵커]

이번 탈세 의혹은 국제탐사언론인협회가 제기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중국 당국은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던데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네, 중국의 경우 불리한 언론보도가 나오면 우선 음모론부터 제기하고 봅니다.

재작년 10월 뉴욕타임스가 원자바오 당시 총리일가 재산이 27억 달러에 달한다는 보도를 했을 때도 미국에 의한 음모론을 제기한 적이 있는데요, 이번에도 친강 외교부 대변인이 "폭로 배후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했죠. 그렇지만 중국의 음모론은 별로 설득력이 없어 보입니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