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임순혜 트윗글에 펄쩍 "당장 사퇴해야"

[사진 임순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보도교양방송특위 위원 트위터]


새누리당은 ‘경축! 비행기 추락 바뀐애 즉사’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을 리트윗한 임순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보도교양방송특위 위원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홍문종 사무총장은 2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지지하는 정당이나 가치가 달라도 넘지 말아야할 선이 있다”며 “해외에서 열심히 대한민국을 세일즈하는 대통령에게 저주를 퍼붓는 행위를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홍 총장은 “과연 제정신인지, 이런 사고를 가진 사람이 뭘 심의한다는 건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물론, 국민앞에 사죄하고 심의위원에서 스스로 물러나는 게 도리에 맞다”고 말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도 “임순혜씨는 글을 퍼나르면서 국가 원수에 대해 저급한 저주와 능멸의 멘트를 퍼붓는 것도 잊지 않고 달았다”며 “막말 정도가 아니라 저주의 주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임씨는 민주당 몫 김택곤 방통위 상임위원이 추천한 인물로, 민주당은 경위를 파악해 국민 앞에 알려줘야 하며 김택곤 상임위원은 사과든 뭐든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도 이날 별도 성명을 내고 “막말과 폭언은 스스로의 부족함과 천박함을 드러낼 뿐”이라며 “이런 사람이 ‘보도교양방송특위’의 위원을 맡고 있다니… 도대체 누가 누구를, 무슨 자격과 기준으로 심의하겠다는 것인지 답답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임 위원은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출신으로 한신대 외래교수와 미디어기독연대 공동대표, 언론개혁시민연대 감사 등을 지냈다. 임 위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트위터 글 사진 속 내용을 확인하지 못하고 무심코 리트윗을 눌렀다”면서도 “현재 국민의 정서로 받아들여야지 저주 운운하며 몰아붙이고 공격할 일은 아니다”고 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