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 건강 기획 - 눈, 노안시술 한번으로 평생 효과

노안이 생기면 눈이 침침해져 신문을 읽기 어려워진다. 하지만 수술을 받으면 노안을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침침한 부모님 눈, 안전한 수술로 ‘환한 세상’ 찾아 드리세요

옛말에 ‘몸이 천냥이면 눈이 구백냥’이라고 했다. 우리 몸에서 눈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뜻이다. 눈은 세상을 보는 창이다. 눈이 불편해지면 삶의 질도 떨어진다. 나이가 들면서 눈은 침침해지고 안경 혹은 돋보기 힘을 빌어야 책이나 신문을 읽을 수 있게 된다. 멀리 있는 사물을 보다가 가까이 있는 사물을 보면 갑자기 안 보이기도 한다. 눈도 나이가 들었다는 증거다. 나이든 눈은 스스로 회복하기 힘들다. 단 수술을 통해서는 개선이 가능하다.



서울 상계동에 사는 김병기(45)씨는 스마트폰을 보는 것이 불편하다. 예전에는 잘 보이던 것이 언제부턴가 인상을 찡그려야 보인다. 눈을 비비는 일도 잦아졌다. 눈이 침침해 져서다. 책을 읽으면 두통이 오기도 했다. 눈에 이상이 생겼다는 생각에 안과를 찾은 김씨는 노안(老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노안은 말 그대로 눈이 노화했다는 의미다. 노안은 보통 40대에 접어들면서 나타나기 시작한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증상은 심해진다.



눈 안에는 양면이 볼록한 ‘수정체’가 있는데 사물의 초점을 맞추는 렌즈 역할을 한다. 수정체 주위에 있는 근육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면서 초점을 조절한다. 나이가 들면서 신체의 근력이 떨어지는 것처럼 눈의 근육도 근력이 떨어진다. 눈의 초점 조절능력이 저하돼 초점을 맞추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맞춘 초점도 잘 맞지 않게 된다.



눈이 침침해지고 보였다 안보였다 하는 현상이 반복된다. 책이나 휴대폰을 볼 때 정확히 알아보게 되기까지 시간이 걸린다. 신문 글자를 돋보기로 보고 있거나 신문을 멀리 했다 가까이 했다를 반복했다면 십중팔구 노안이다. 새빛안과 박규홍 원장은 “노안이 되면 눈의 초점이 제대로 맞지 않아 가까이 있는 것이 잘 안 보이게 된다”며 “계단에서 넘어질 위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효과 평생 지속 ‘카메라 인레이’



옛날에는 노안을 숙명으로 받아들였다. 돋보기(안경)가 있는 것을 다행으로 여겼다. 의학이 발달하면서 노안은 수술로 교정할 수 있게 됐다. 노안교정술의 역사도 50년이 넘었다. 전에는 각막을 깎아내는 방식으로 노안을 교정했다. 노안라식이다. 그런데 교정시력이 오래 가지 못했다. 깎은 각막이 재생력으로 인해 살이 차올라 교정시력이 지속되는 기간은 1~2년에 불과했다. 이 때문에 반복해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그래서 나 온 것인 ‘카메라 인레이(KAMRA INRAY)’ 노안교정술이다. 각막을 깎아내지 않는 대신 각막 안에 작은 구조물을 이식하는 것이다. 이 구조물은 직경 3.8㎜로 중심에는 1.6㎜의 작은 구멍이 뚫려 있는 링 모양이다. 가까이 있는 사물을 볼 때 초점을 맞추기 쉽도록 돕는다.



카메라 렌즈에서 조리개를 열면 심도가 얕아지고 반대로 조이면 심도가 깊어져 가까운 거리부터 먼 거리까지 초점이 잘 맞게 되는 것과 같은 원리다. 우리 몸에서 수정체가 렌즈라면 조리개 역할은 홍채가 담당하는데, 카메라 인레이는 바로 인공조리개인 셈이다. 한번 수술을 받으면 시력 교정효과는 영구적이다.



근시나 난시 교정도 가능하다. 노안환자가 근시나 난시가 있으면 라식수술로 시력을 교정하고 동시에 카메라 인레이 시술을 하게 된다. 박 원장은 “카메라 인레이는 각막을 깎지 않기 때문에 노안이 재발하지 않는다”며 “한번 시술을 받으면 근시나 난시가 있어도 교정할 수 있고 효과가 평생 지속된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안과 의사도 받는 노안수술



눈 수술을 받을 때 가장 걱정되는 것은 안전성이다. 수술법이 최신 기술일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카메라 인레이는 안정성도 확보됐다. 미국 FDA(식품의약국), 우리나라 식약처 허가와 유럽 CE인증을 받았다. 의료 용도로 사용해도 된다고 공식적으로 허가를 받았다는 의미다. 이미 유럽에서는 노안교정술로 보편화된 시술이다. 새로운 의료기술 도입에 까다롭기로 소문난 일본도 안전성 검증을 통해 시술되고 있다.



특히 카메라 인레이는 실제로 유럽의 명사들 뿐 아니라 안과의사도 받는 수술로 잘 알려져 있다. 박 원장은 “안과 의사들도 카메라 인레이 교정술을 실제로 받는다”며 “국제적으로 해마다 안전성과 효과를 입증하는 연구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카메라 인레이는 편리성도 갖췄다. 수술 시간은 10~30분에 불과하다. 수술을 받은 뒤 30분 정도만 휴식하면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글=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사진=김현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