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령화 시대 종신보험





치매 장기간병비 걱정 덜어드립니다

 연초 한 한류스타 아버지의 ‘간병살인’은 노년의 치매가 불러온 비극이다. 치매로 고통 받던 스타의 할아버지를 곁에서 돌보던 이 스타의 아버지는 경제적·정신적 부담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은 부친(스타의 할아버지)을 살해하고 자신은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이 사건은 한류스타 일가의 참상을 넘어 국민 병으로 떠오르는 치매의 심각성을 일깨워준 계기가 됐다.



 치매로 인해 가정이 파괴되는 비극적 이야기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평균수명 증가로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치매 유병률이 크게 늘어난 탓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08년 42만 명이던 65세 이상 치매환자는 4년새 26%가 늘어 2012년 54만 명(노인인구의 9.18%)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인 셈. 노인 치매인구는 빠른 속도로 늘어 10년 후인 2024년 100만 명을 넘어서고 2030년 127만 명, 2050년 271만 명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치매는 암과 같은 중대한 질병과는 다른 의미로 가정을 위협하고 있다. 치매환자는 첫 증상 발병 후 평균 12.6년을 생존한다. 특별한 치료약 없이 누군가 10년 이상 곁에서 간병해야 한다는 의미다. 치매환자가 있는 가정은 오랜 기간 경제적, 정신적 이중고를 겪게 된다.



 분당서울대병원의 치매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치매 치료비용은 2010년 8조7000억원에서 2050년에는 무려 134조6000억원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최근 치매와 일상생활 장해 등 장기간병상태 발생 시 폭넓게 보장받는 길이 열린 건 그나마 다행이다. 교보생명이 이달 출시한 ‘(무)교보LTC종신보험’은 종신과 장기간병까지 보장하는 상품이다. 장기간병을 뜻하는 LTC(Long Term Care)보험은 질병이나 사고로 인해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장기간병상태가 발생했을 때 간병비를 일시금이나 연금형태로 지급하는 것을 의미한다.



 교보LTC종신보험은 장기간병상태 진단 시에는 간병자금과 간병연금을, 사망 시에는 사망보험금을 각각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사망에 장기간병 걱정까지 상품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



 예를 들어 주계약 1억원 가입 시 중증치매 또는 일상생활 장해 진단이 확정되면 일시금으로 3000만원의 간병자금을 받고, 매년 생존할 경우 1000만원의 간병연금을 10년간 받을 수 있다. 지급보증은 최소 5년이다.



 장기간병진단 후 사망하는 경우 2000만원의 사망보험금까지 받을 수 있어 유족자금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간병비와 간병연금을 모두 수령하고 사망하는 경우 최대 1억5000만원까지 받게 된다.



 이 상품은 사망은 물론 장기간병상태까지 보장할 뿐만 아니라 본인을 비롯해 배우자와 자녀 3명까지 온 가족이 특약을 통해 중대질병(CI)·입원비·실손의료비 등도 보장해준다. 보험가입 이후 필요한 특약보장을 추가하는 것도 가능하다.



 주계약에 1억원 이상 가입하면 교보생명만의 차별화된 종합건강관리서비스인 ‘교보헬스케어서비스(LTC형)’를 받을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평상시 건강관리부터 질병 발생 시 치료지원 서비스까지 건강한 고객은 더욱 건강하게, 건강을 잃은 고객은 다시 건강할 수 있도록 살펴준다. 건강관리·치료지원·질병관리교육·가족지원 등 서비스는 물론 LTC 예방 및 LTC 케어서비스가 제공된다. 가입연령은 만 15세부터 60세까지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사망보장 중심의 종신보험에서 간병보장까지 받는 진화된 종신보험”이라며 “인구 고령화와 장기간병 질환의 증가로 향후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노령화가 진행된 일본은 1985년 민간 장기간병보험을 도입했다. 사망보장 중심의 보험시장이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생존보장 중심으로 돌아선지 오래다. 95년 14%였던 건강의료 보험판매 건수가 2010년 이후 전체시장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꾸준한 성장세다.



<서명수 기자 seom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