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현수였을 때보다 무서워졌다, 빅토르 안

빅토르 안
영국 국영방송 BBC는 20일(한국시간) ‘러시아의 소치 올림픽 금메달 희망 10명’ 중 하나로 빅토르 안(29·한국명 안현수)을 꼽았다. BBC는 “2006 토리노 올림픽 3관왕 안현수는 대한빙상연맹과의 불화로 2010 밴쿠버 올림픽 한국 대표에 뽑히지 못했고 이후 러시아 국적을 취득했다”고 상세하게 설명했다.



쇼트트랙 유럽선수권 4관왕
경기 운영 능력 더 완숙해져

 BBC가 안현수를 주목한 이유는 뛰어난 기량과 기구한 스토리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안현수는 20일 독일 드레스덴에서 막을 내린 2014 유럽 쇼트트랙 선수권대회에서 남자 1000m와 3000m 수퍼파이널, 5000m 계주에서 잇따라 금메달을 따냈다. 전날 딴 500m 금메달까지 더하면 대회 4관왕이다.



 안현수는 올림픽을 앞두고 특유의 폭발력이 살아나고 있다. 유럽선수권 500m에서 초반 2위를 달린 안현수는 3바퀴를 남겨놓고 절묘한 코너링으로 선두로 치고 나가 결승선까지 내달렸다. 체력이 좋아지자 뛰어난 기술과 풍부한 경험이 돋보인다.



 안현수는 소치 올림픽에서 금메달 1~2개를 노린다. 500m에선 이미 세계랭킹 1위이고, 1000m 페이스까지 살아나는 중이다.



 안현수가 2011년 12월 러시아로 귀화할 때만 해도 시위를 떠난 ‘화살’이었다. 2008년 왼무릎 골절 부상에 신음했던 안현수가 기량을 회복할지 미지수였다. BBC가 지적한 것처럼 안현수와 연맹의 갈등도 큰 이유로 작용했다. 이때까지 한국 쇼트트랙은 끊임없이 세계 최강자를 배출했기 때문에 안현수가 없어도 정상을 지킬 자신이 있었다.



 그러나 안현수는 빅토르 안이라는 ‘러시아산 미사일’이 돼 돌아왔다. 한국 쇼트트랙은 지난해 말부터 치러진 네 차례 월드컵 시리즈에서 금2·은1·동3개에 그쳤다. 여섯 차례 월드컵 시리즈에서 금3·은1·동2개를 따낸 안현수 한 명의 성적보다 못했다. 쇼트트랙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딴 적이 없는 러시아는 빅토르 안만 믿고 있다. 빅토르 안도 무섭지만 그의 노하우를 배운 다른 러시아 선수들도 급성장했다. 남자 5000m 계주 랭킹도 러시아가 3위, 한국이 4위다.



 2009년 4월 대표 선발 당시 빙상연맹은 “안현수의 과거 성적이 좋았다고 해도 선발전을 통해야 대표선수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때 안현수는 “선발 기준이 계속 바뀌었다. 소속팀 성남시청 빙상팀도 해체돼 훈련 시설이 없다”며 러시아로 떠났다. 안현수가 이토록 위협적인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거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