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스쿠니 참배 왜" 미국서 질책 받은 아베 외교 책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파문이 확산되자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오른쪽)이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 정부 인사들과 연쇄 회동을 했다. 17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방부에서 야치 국장이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을 만나고 있다. 이들이 논의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사진 미 국방부]

기시 노부오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파문을 무마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아베의 외교책사에게 미 정부가 강한 불만과 훈계를 내놓았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19일 미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일본의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장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 문제를 제기했다”고 전했다. “특히 라이스 보좌관은 북한 문제를 둘러싼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이 뭔가의 조치를 취할 것을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한다.

 미 정부는 그동안 동아시아 정세의 안정을 위해 일 정부에 근린 제국과의 관계개선을 반복해 촉구해 왔지만,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 ‘조치’를 직접 요구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신문은 또 “오바마 정권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가 동아시아 정세에 끼치는 영향을 우려하고 있으며, 이를 직접 (일본 정부에) 전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지(時事)통신도 “야스쿠니 문제가 회담의 화제로 올랐다”고 전했다.

 반면에 일 정부는 양자 회담이 끝난 뒤 “이번 만남은 야스쿠니 참배 문제에 대해 논의하려는 목적이 아니었다”며 라이스 보좌관의 야스쿠니 관련 문제 제기 및 한·일 관계 개선 촉구 발언을 밝히지 않았다. 야치 국장도 회담 후 “야스쿠니 참배 문제에 대해 특별한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야스쿠니 참배 문제를 해명하려다 훈계를 들은 일본이 발언 내용을 의도적으로 숨기려 하는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야치 국장은 이번 방미 기간 중 존 케리 국무장관, 척 헤이글 국방장관과도 연쇄 회동했지만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앞서 아베 총리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岸信夫) 외무부 대신도 15일 워싱턴을 방문해 윌리엄 번즈 국무부 부장관에게 야스쿠니 참배에 대한 일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으나 반응이 싸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18일 “지난달 26일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 직후 미 국무부가 준비한 성명의 원문에는 ‘실망’이란 단어가 없었지만 백악관과의 최종 조정 단계에서 들어갔다”며 “이를 주도한 것은 조 바이든 부통령”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바이든 부통령은 지난해 4월 미국을 방문한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에게 시간을 내 회담에 응해줬는데 귀국 직후 아소가 야스쿠니를 참배한 것을 보고 아연실색했다”며 “나아가 지난해 11월 말 한·중·일 방문 시 ‘일본은 자제하고 있는데…’라며 한국과 중국을 설득했음에도 바로 수 주 후 (아베의 참배에 의해) 자신의 노력이 뒤집어진 데 ‘실망’했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미국은 야스쿠니 문제로 인해 얻은 ‘외교 카드’를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서 일본으로부터 양보를 얻어내는 데 충분히 활용하려 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