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 기자의 마음 풍경] 역사의 숨결 켜켜이

창덕궁 주합루(宙合樓)에 홀로 남았습니다.

조선의 인재들이 책을 읽고 토론하던 열람실입니다.

정조와 정약용, 실학자들이 꿈을 키운 곳,

곳곳에서 선조의 숨결이 느껴졌습니다.

230여 년 역사의 시간이 이 공간에 있습니다.

마음이 숙연해져 이내 자리를 떠났습니다.

선조님들 꾸지람 들을 것만 같아서요.

-창덕궁에서




조용철 기자의 포토에세이 ‘마음 풍경’은 세상의 모든 생명과 만나는 자리입니다. 그 경이로운 삶의 의지에서 내일의 꿈과 희망을 찾습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