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우익 단체, '평화의 소녀상' 철거 주장 미 글렌데일 시정부 전달



















일본의 우익 정치단체가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며 일본의 현직 지방의원 300여 명의 서명이 담긴 요구서를 미국 글렌데일 시정부에 전달해 파장이 예상된다.



‘날조된 역사에 반대하는 일본정치인연합(이하 일본정치인연합)’ 소속이라고 밝힌 일본 지방의원 11명은 16일 글렌데일 시 사무국에 자신들의 주장과 서명자 명단이 첨부된 서류를 전달했다.



서명자에는 홋카이도ㆍ니가타ㆍ히로시마ㆍ나가사키ㆍ요코하마 등 전국 각지의 현ㆍ시ㆍ구의원 321명이 포함됐다. 이날 시청을 찾은 지방의원 11명은 도쿄ㆍ시즈오카ㆍ오사카 출신들이다.



이들의 요청서는 ▶2007년 통과된 연방하원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HR121)과 각종 기림비 운동이 주장하는 ‘성 노예(Sex slave)’란 존재하지 않으며▶위안부는 납치ㆍ감금 등 강제성이 없는 합법적 매춘제도 였고▶소녀상 자체가 세계평화와 어린이들의 미래를 위협하는 상징이라는 왜곡과 억지 주장을 담고 있다.



또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역사가 날조됐다는 것을 증명한다는 명목으로 “위안부는 일본군을 쫓아다니는 매춘부”란 문구가 쓰인 1944년 ‘미군의 일본인 포로 심문보고서(APO 689)를 동봉하기도 했다.



이날 요청서 제출을 마친 이들은 곧바로 소녀상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는 없다”며 일장기와 성조기를 흔드는 행동도 벌였다.



일행중 한명인 마츠우라 요시코 도쿄도 스기나미 구의원은 “어제 시(글렌데일) 의원들로 부터 ’정치인과의 면담은 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혀 글렌데일 시의원들로 부터의 냉대를 시사하기도 했다.



도쿄도 코마에시 소속이라고 밝힌 츠지무라 토모코는 “맨 처음 일본정치인연합 탄원서 작성 당시엔 111명의 의원만이 참여했으나 수가 계속 늘어났다“고 전하고 ”(여성인권 관련) 1000년 전부터 무라사키 시키부, 세이 쇼나곤과 같은 여성 작가를 배출한 일본이 그런 잔혹한 일을 저질렀을 리 없다”고 주장했다.



LA=구혜영 기자

사진=중앙일보 LA지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