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기업 파티 끝났다" 현오석 선언했지만 정치인 낙하산 3배

10일 취임한 김원덕(56) 한국건설관리공사 사장은 새누리당 부대변인 출신이다. 이 공사의 주 업무인 토목·건축 감리와는 거리가 먼 정치학을 전공했다. 그를 주주총회에 추천한 곳은 대주주인 한국도로공사. 그런데 김원덕 사장은 친박계 전 의원 김학송(62) 도로공사 사장과 동문(건국대 정치외교학과)이면서 같은 당 출신이다. “모르는 사이”(김원덕), “김학송 사장은 전혀 관여한 바 없다”(도로공사 관계자)고 해명하지만 우연의 일치일까.



295곳 기관장·감사 조사
두 달 새 정치인 15명 늘어

 공공기관 ‘낙하산 파티’가 시작됐다. 지난해 11월 “이제 공기업 파티는 끝났다”는 현오석 경제부총리의 선언 뒤 벌어진 역설이다. 본지가 16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 사이트’를 통해 295개 공공기관을 전수조사한 결과 현 부총리 발언 이후 두 달 새 새로 임명된 40명의 핵심 임원(기관장·감사) 중 15명(37.5%)이 새누리당 출신 정치인이었다. 박근혜 정부 출범 뒤 현 부총리 발언 전까지 임명된 정치인(5명) 수보다 세 배 늘어난 수치다. 김성회(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전 의원을 비롯한 정치인들이 기관장 자리를 꿰찬 것이다. 감사 자리도 소리소문 없이 정치권 인사로 채워지고 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윤태진 감사(인천 남동갑 새누리당 후보) 등 6명이 연말·연초에 임명됐다. 반면 내부승진자·기업인은 한 명씩에 그쳤다.



 현 부총리 발언 이전과 비교하면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정부의 공공기관 인사 코드 변화를 읽을 수 있다. 그 전까지는 공공기관 핵심 임원(120명)의 37.5%가 주무부처 공무원으로 채워졌다. 정치인은 4.2%에 불과했다. 정권 초 박 대통령의 ‘낙하산 근절’ 천명 효과로 공공기관장에 주로 정치색이 덜한 관료 출신을 임명했기 때문이다. 이후 지난해 상반기 금융공기업을 중심으로 모피아(옛 재무부와 마피아의 합성어)의 관치논란이 거세지자 기관장 인선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지만 반년 뒤 결국 빈자리는 낙하산 정치인으로 채워졌다.



 현 부총리는 14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낙하산 지칭을 받는 이들이라도 성과가 좋으면 높게 평가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명지대 문종진(경영학) 교수는 “민간의 유능 인재가 자유경쟁을 통해 들어올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바꿔야 공기업 정상화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세종=이태경 기자,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