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9년 숙원' 인도 제철소 해결

16일 박근혜 대통령과 만모한 싱 인도 총리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9년째 막혀 있던 포스코 제철소의 인도 현지 공장 건설 프로젝트에 활로가 열렸다. 청와대는 회담에 앞서 보도자료를 내고 “정상회담을 계기로 2005년부터 9년간 지지부진하던 포스코의 오디샤주 제철소 건설 프로젝트가 실질적인 해결 국면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싱 총리 "프로젝트 수주 내 운영"
사업비 120억 달러, 8년 뒤 완공

싱 총리도 박 대통령과 가진 언론 발표 행사에서 “포스코의 오디샤주 대규모 제철소 프로젝트는 앞으로 수주 내에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환경 인허가가 재개됐고, 프로젝트에 대한 탐사권 허용 또한 처리 단계가 상당 부분 진전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스코 프로젝트를 통해 경제성장과 환경보호가 공존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는 2005년 6월 오디샤 주정부와 제철소 부지, 광산 채굴권, 전용항만 제공 등의 내용이 담긴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120억 달러를 투입해 제철소 건설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환경 훼손 논란과 토지 수용 과정에서의 주민 반대 등으로 착공조차 하지 못하고 시간을 끌어왔다. 이번 박 대통령의 인도 순방을 계기로 제철소 프로젝트의 장애물을 제거할 수 있게 됐다. 청와대는 “제철소 부지와 관련해 환경 인허가를 취득함으로써 800만t 규모의 제철소를 건설할 수 있는 부지(약 340만 평)를 확보한 데다 제철소로부터 약 300㎞ 내륙 지역의 철광 광물 탐사권 획득을 위한 주정부의 약속까지 확보함으로써 향후 원활한 사업 진행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 정부는 조속한 제철소 건설을 위해 적극적인 행정지원도 명시적으로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한국은 인도 공장에서의 철강생산이 2022년부터는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베트남 순방 당시에도 응우옌떤중 베트남 총리와 접견에서 하나은행의 호찌민 지점 개설 문제를 해결했었다.



뉴델리=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