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훈련이 독하다고? 김영덕·김성근에 비하면 약과"

송일수 감독(오른쪽)은 친근한 할아버지 같지만 선수들에겐 냉정하다. 송 감독이 지난 9일 시무식에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왼쪽은 황병일 2군 감독. [이호형 기자]


2013년 프로야구 준우승팀 두산은 지난 연말 김진욱(54) 감독을 경질하고 송일수(64) 2군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김 감독 해임도 충격이었지만 감독 경력이 전혀 없는 송 감독 선임이 더 놀라웠다. 최근 프로야구에선 염경엽(46) 넥센 감독, 김기태(45) LG 감독처럼 소통에 능한 40대 리더가 주목받고 있다. 이 때문에 환갑을 훌쩍 넘긴 송 감독의 등장이 색다르게 느껴진다.

두산 지휘봉 잡은 송일수 … 한국 프로야구 5번째 재일동포 감독
야구는 습관 … 실수 줄여야 이겨
달리기 많이 시켜 '러닝머신' 별명



 일본 교토 출신인 송 감독은 재일동포로는 다섯 번째로 국내 프로야구 사령탑이 됐다. 결혼 뒤 귀화했기 때문에 엄밀히 말하면 사상 첫 일본인 감독이다. 송 감독을 지난 10일 잠실구장에서 만났다. 그는 한국말을 잘 알아듣지만 정확한 소통을 위해 통역원인 황인권(33)씨가 배석했다.



 - 감독 제안을 받았을 때 어떤 생각이었나.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외부 인사가 오면 팀에 적응하고 선수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 그런 위험을 줄이기 위해 2군 감독인 나를 1군으로 올린 것 같다.”



 - 선수들과의 대화는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가.



 “감독이 선수에게 말로 전달할 부분은 많지 않다. ‘잘 지내냐’며 어깨를 두드려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 2군 감독 때 러닝훈련을 유난히 많이 시켜 ‘러닝머신 할아버지’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허허, 나도 들었다. 처음엔 내가 주문하는 훈련에 적응을 못했지만 나중엔 선수들이 잘 따라오더라. 선수들은 힘들었다고 말하지만, 나는 10% 정도 부족한 부분을 느꼈다. 올해 훈련은 더 힘들어질 수 있다.”



 - 이종욱·최준석·김선우 등 베테랑들이 떠났다.



 “장기적으로는 플러스라고 본다. 남아 있는 젊은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생겼다. 김현수를 제외하면 모두가 주전경쟁을 할 것이다. 선수들 대부분이 2군에 한 번씩 왔기 때문에 선수 파악은 이미 끝났다.”



 - 선수들이 빠져나가 분위기가 처지진 않았나.



 “선수는 누구나 떠난다. 타석으로 치면 시즌 1000개 정도가 빠져나갔지만 다른 선수들이 경쟁을 통해 메워 줄 것이라 생각한다.”



 - 1984년 삼성에 입단했다.



 “삼성 포수 이만수(SK 감독)가 뛰어났지만 수비 보강을 위해 베테랑 포수를 구했다. 장훈 선생이 날 소개했다. 한국야구 수준이 낮은 줄 알았는데 와 보니 기대 이상이었다. 특히 투수들은 당시 선수들이 지금보다 나았던 것 같다.”



 송 감독은 재일동포 김일융의 전담 포수로 활약했다. 1986년까지 159경기를 뛰며 타율 0.222·4홈런·40타점을 기록 했다.



 - 김성근·김영덕 등 재일동포 감독들이 한국에서 좋은 성적을 냈다.



 “확실하게 훈련시키고 선수들을 자극한다는 점에서 두 분과 지도관이 비슷하다. 벤치(코칭스태프)보다는 선수들이 잘해야 한다. 훈련을 통해 실수를 줄여야 이길 수 있다. 우리 선수들은 훈련량이 많다고 하지만 내 생각엔 부족하다. 야구는 습관이 중요하다.”



 - 자신의 리더십을 표현하자면.



 “40대 감독이 ‘형님 리더십’을 펼치는 게 부럽지만 난 나이가 많아 어렵다. 아버지 또는 할아버지처럼 친근하게 다가갈 수는 있을 것이다. 난 야구 잘하는 선수보다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선수를 좋아한다.”



 - 일본식 ‘스몰볼’이 재미없다는 우려가 있다.



 “편견이다. 상황에 따라 작전을 낼 것이다. 5~6점 앞서도 흐름이 좋지 않다면 4번타자에게 번트를 지시할 수 있다. 반대로 1점 차라도 필요하다면 강공을 주문할 것이다. 지난해 포스트시즌에서 우리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해줬다. 다시 그런 야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



글=김효경 기자

사진=이호형 기자



송일수 두산 감독은 …



▶출생=1950년 12월 13일, 일본 교토 ▶가족=아내, 1남1녀 ▶좋아하는 음식=김치, 한식·중식·일식 모두

▶주량=소주 1병. 폭탄주는 한 잔도 못함 ▶사위 삼고 싶은 선수=“두산 허경민. 성실해서 ”

▶경력 1969년 일본 긴테쓰 입단 / 83년 일본 프로야구 은퇴(통산 215경기 타율 0.276)

84~86년 프로야구 삼성, 88~2004년 긴테쓰 코치 / 2005~2012년 라쿠텐 스카우트 / 2013년 두산 2군 감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