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종 장례식, 세계 볼거리로 키운다

영월군이 2007년 처음 열었던 단종의 국장 재연 행렬. [사진 영월군]
120명이 들어야 하는 큰 상여, 대나무와 한지로 만든 말 등이 등장하는 조선시대 왕의 장례인 국장(國葬). 강원도 영월군이 국장 세계화에 나섰다. 영월 장릉에 모셔진 조선 제6대 왕인 단종(端宗·재위 1452∼1455)을 통해서다. 단종은 조선왕조 27명의 왕 가운데 유일하게 국장을 치르지 못했다. 이 때문에 영월군은 단종 승하 550년 만인 2007년부터 매년 단종문화제 때 국장을 지내고 있다.



8년째 재연행사 여는 영월군
제례 절차·의복 등 고증 거쳐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키로

 영월군은 각계 전문가의 고증을 통해 단종 국장의 제례 절차를 보강키로 했다. 올해부터 2018년까지 단종 국장을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영월군은 의례와 절차분야, 장비분야, 복식분야, 기획과 연출분야 전문가 12명으로 구성된 단종 국장 세계화자문위원회를 16일 발족했다.



자문위원은 복식분야 안동대 이은주(한국문화산업전문대학원 종합콘텐트학) 교수, 의례분야 정종수(전 국립고궁박물관 관장)씨, 제례분야 이기전(종료제례 기능보유자·중요무형문화재 56호)씨, 장비분야 홍성효(소목장 기능이수자·중요무형문화재 55호)씨, 문화재활용분야 문화재청 장영기(민관협력전문위원)씨 등이 참여한다.



영월군은 그동안 영조국장도감과 국조상례보편을 참고해 발인 전에 집 앞에서 제사를 지내는 견전의, 장지로 가는 중간에서의 노제의, 장릉에서 영혼을 하늘로 보내는 천전의, 대나무와 한지로 만든 말인 죽안마와 죽산마를 태우고 돌아오는 것으로 국장을 연출했다.



4월 27일 열리는 국장부터는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를 행사에 반영하는 등 고증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장 때 쓰는 상여 등 제례 물품과 상복(喪服) 등 복식도 보강할 계획이다. 우선 1억2000만원을 들여 혼을 모시는 상여인 요여(腰輿), 왕실 의식 때 사치품을 싣는 가마인 채여(彩轝), 큰 상여인 대여(大輿)가 갈 수 없는 좁은 길을 갈 수 있도록 만든 간단한 상여인 견여(肩輿)를 만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앙과 강원도의 문화재전문위원을 초청해 검증을 받고 하반기에 범군민 국장연출추진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