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써니 경고, "간만에 밥 좀 먹으려고 운전했다가…" 날벼락

[사진 일간스포츠 DB]


‘써니 경고’.

소녀시대 써니가 사생팬에 경고를 했다.

써니는 15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간만에 부모님 계신 집에서 밥 좀 먹으려고 운전해 가는 길입니다. 운전이 능숙하지 못해 꼬리떼기 같은 거 못합니다. 저 무섭고 불안한 건 둘째치고요 그렇게 운전하시다 그쪽 때문에 다른 분들 사고납니다. 오늘은 건지실 거 없으니까 따라오지 말아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공개된 글에 의하면 써니는 직접 운전을 해 부모님집에 가던 중 사생팬으로 추측되는 사람과 만난 것으로 보인다.

써니 사생팬 경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써니 사생팬 경고, 사생팬 위험하다”, “써니 사생팬 경고, 그러다 사고나면 누구책임?”, “써니 사생팬 경고, 얼마나 불안했을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