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성적 안 좋아지면 가장 먼저 생각날 것 같다"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사진 MBC]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메이저리거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방송에서 ‘김구라 후유증’을 토로했다.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야구선수 추신수가 단독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추신수는 방송 출연 이유에 대해 “김구라를 한 번 만나보고 싶었다”고 답했다.

MC 김구라는 추신수에게 장기계약 문제, 경기 중 수비 실책 등 거침없는 질문 공격을 퍼부었다.

또 김구라는 야구선수 박찬호에 대해 “박찬호가 텍사스와 6천만 달러에 계약했었는데 역대 먹튀 10위 안에 들었다”라며 독설을 했다.

이에 추신수는 “혹시 내 성적이 안 좋아지면 김구라가 제일 먼저 떠오를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샀다.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에 네티즌들은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그러니까 열심히 하시길”,“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김구라 독설 장난 아니네”,“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뭘 그렇게까지 신경 쓰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