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짝 여자3호 직업 도슨트 "이름도 희한한 직업, 무슨 일이야?"

[사진 SBS ‘짝’ 방송화면 캡처]


‘짝 여자3호 직업 도슨트’.

15일 방송된 SBS ‘짝’에 출연한 여자3호가 자신의 직업을 ‘도슨트’라고 소개했다.

이날 방송된 ‘짝’에서는 애정촌에 모인 출연자들이 자기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자 3호는 “안녕하십니까. 여러분에게 여자 3호 작품을 소개해드릴 도슨트 여자 3호입니다”라며 자기소개를 시작했다.

‘도슨트’란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물을 이해하는 것을 돕기 위해 안내와 설명을 제공하는 직업이다.

여자 3호는 자신의 직업을 소개하면서 별명도 소개했다.

그녀는 ‘대마초의 마초’라는 별명을 가졌다고 밝혔고 사람들이 자신에게 중독된다고 해서 붙여진 것이라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짝 여자3호 직업 도슨트, 이런 직업도 있구나”,“짝 여자3호 직업 도슨트, 별명 웃기다”,“짝 여자3호 직업 도슨트, 전시물에 대해 잘 알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짝 여자3호 직업 도슨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