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혼다, 2014년형 파일럿 출시…중간 좌석 추가로 8명까지 '거뜬'

[사진 혼다 2014년형 파일럿 출시]

혼다코리아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14년 형‘파일럿’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16일 밝혔다.

2014년 형 파일럿은 도어 미러에 장착한 사이드 턴 시그널 램프를 장착했다. 또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추가하여 주차의 편의성을 높였다.

새로 탑재된 타이어 공기압 경고장치(TPMS)는 타이어 공기압이 낮아지면 계기판에 경고등이 뜬다. 특히 타이어 4개 중 하나라도 공기압이 낮아지면 경고등이 점등돼 운전자가 정확한 타이어 점검 및 교체 시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차량 내부의 편의성도 향상됐다. 3열 중간에 헤드레스트와 안전벨트를 갖춘 중간 좌석을 추가하여 7인승에서 8인승으로 바뀌었다. 또 열선시트를 2열까지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혼다코리아 정우영 사장은 “파일럿은 강력한 성능과 넉넉한 적재 공간을 갖춰 아웃도어뿐만 아니라 일상 주행 및 비즈니스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한 혼다의 전천후 차량이다.”라며 “2014년 모델에는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여주는 기능을 추가했으며, 이를 통해 고객 만족에 더욱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14년 형 파일럿은 실버, 화이트, 블랙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4950만 원(부가세 포함)이다.

배재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