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별에서 온 그대 복선 "절벽에서 떨어질 위기? 전생서도 같은 일 발생했다"

별에서 온 그대 복선 (사진= ‘별에서 온 그대’ 메이킹 영상)


 
‘별에서 온 그대 복선’.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속 복선이 눈길을 끌고 있다.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 혼용)’에서 절벽이 새드엔딩을 암시하는 복선일까?

9일 방송된 SBS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 혼용)’ 8회에서 천송이(전지현)는 이재경(신성록)의 계략으로 브레이크가 고장난 차에 실려 절벽에서 떨어질 위기를 맞았으나, 도민준(김수현)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목숨을 구했다.

이 절벽은 과거 이화가 죽을 위기에 처했을 때 도민준이 구해줬던 절벽과 같은 장소로, ‘별그대’ 방송 1회에서 지구에 도착한 외계인 도민준이 떨어지는 가마를 붙잡아 이화를 구해줬던 곳이다.

하지만 훗날 이화가 죽음을 맞은 장소도 도민준이 이화를 구해줬던 바로 그 절벽이다.

이에 따라 드라마의 결말 또한 동일한 장소에서 도민준과 천송이의 위기로 그려지는 것이 아닐까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별에서 온 그대 복선’에 네티즌들은 “별에서 온 그대 복선, 해피엔딩으로 결말이 바뀌길”, “별에서 온 그대 복선, 두 사이 절벽서 운명의 죽음?”, “별에서 온 그대 복선, 아직 새드엔딩이라 단정하긴 이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별에서 온 그대 복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