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메이저리거도 독설가 앞에선 약해진다? 내용 보니"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사진 MBC]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메이저리거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도 김구라의 독설엔 약해지는 것일까.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추신수는 많은 예능 프로그램 중에서 ‘라디오스타’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질문받았다. 그는 “김구라를 한 번 만나보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방송 내내 장기 계약 문제나 수비 실책 등에 대해 추신수를 향한 독설을 이어갔다. 이를 듣고 있던 추신수는 “혹시 내 야구 성적이 안 좋아지면 김구라가 제일 먼저 떠오를 것 같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입담도 좋았다”,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김구라 독설은 견디기 힘들지~”,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김구라도 추신수 성적 떨어지면 조마조마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추신수 김구라 후유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