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우자 외도 방지책, ‘돌싱’에 물으니 男 ‘잦은 잠자리’…女는?

돌싱(돌아온 싱글)남녀의 배우자 외도 예방책은 상당히 달랐다.

‘배우자의 외도를 방지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을 묻는 질문에 돌싱 남성은 응답자의 10명 중 7명꼴인 70.1%가 “더 이상 욕구가 없을 정도로 부부관계를 자주 갖는 것”이라고 답했다.

돌싱 여성은 34.5%가 “‘바람피우면 끝장이다’고 평소에 위협하는 것”이 ‘배우자의 외도를 방지하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답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다음 두 번째로는 남녀 모두 “바람피울 빌미를 제공치 않는다”(남 21.1%, 여 30.0%)가 차지했다.

그 외 여성의 경우 “평소 철저히 감시한다”(21.1%)는 답변도 적지 않았다.

부부관계를 자주하여 좋은 점을 묻는 질문에는 남녀 모두 10명 중 6명 이상(남 61.3%, 여 68.3%)이 ‘부부애의 유지 및 증진에 도움’으로 답해 압도적인 비중으로 첫손에 꼽혔다.

‘정신건강에 좋다’는 의견도 남성 30.6%, 여성 22.9%로 적지 않았다.

이 설문조사는 재혼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가 공동으로 9일 ∼ 15일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남녀 568명(남녀 각 284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실시한 것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