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 김문수 "도지사 8년 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

[앵커]



"대통령 나가려면 준비 많이 필요…부족한 점 많아"

"당권 도전은 생각하고 있지 않아…도지사로서 유종의 미 거둘 것"

"안철수 신당, 상당한 변수될 수 있다고 본다"

김문수 경기지사와 인터뷰 잠깐 나누겠습니다. 텔레비전에 출연해 인터뷰하시는 것은 무척 오랜만에 있는 일 같은데요, 안녕하십니까? 오랜만에 뵙겠습니다.



Q. 지방선거 불출마 의지에 변함없나?

[김문수/경기지사 : 출마하라는 분들이 많아서 힘들다. 하지만 오래 전부터 단체장은 재선이 적합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도지사 8년 정도 하면 충분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당에도 얘기했다. (불출마 생각에) 아직 변함 없다. 3선이 좋다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단체장을 재선으로 제한하는 것은 새로운 신진들이 새로운 구상을 펼치고 총력을 다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신진으로는 원유철 의원, 정병국 의원이 뜻을 갖고 있어 그 분들이 잘 하실 것으로 본다. (남경필 의원이 앞서가는데?) 인지도가 높은 것 같다. 경기도로만 봤을 때 역대 최장수 도지사다. 8년 했으면 많이 했다. 경기도에서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른 국가적인 사안에도 관심이 많아 열심히 해보고 싶다.]



Q. 불출마 다음 행보는?

[김문수/경기지사 : 지난 대선 경선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한 번 겨뤄 봤는데 패배했다. 다음이 있다면 최선을 다하겠다. 지난번 경선에서 나의 부족한 점을 많이 알게되고, 깨닫게 됐다. 이를 메우는데 많은 노력을 하겠다. 아직 경기도지사 임기가 남았다.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 이후에는 선거를 감안한 행보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 또한 당권에 도전하는 것은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



Q. 정치적 동지들의 만류 없었나?

[김문수/경기지사 : 정치는 더불어 하는 것이다. 제 마음대로 하는 것이 많지 않다. 압박을 많이 받고 있다. 결국 마지막에는 자기 자신이 잘 판단해서 자신의 길을 개척해야 한다. 이 '자기길'이 국민과 나라, 시대가 원하는 것과 맞아야 한다.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Q.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론 제기된다면?

[김문수/경기지사 : 책임을 묻는다면 져야 하겠지만 나로서는 최선을 다했다. 역사상 689대 경기도지사다. 689명 중에 가장 오래했다.]



Q. 안철수 신당의 지방선거 영향력 어떻게 보나?

[김문수/경기지사 : 새로운 정치를 원하는 분들이 지지를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안철수 신당이 나올 경우 상당한 변수가 될 것이다.]



Q. 개헌 논의 언제부터 진행될까?

[김문수/경기지사 : 어떻게 개헌을 할 것인가를 봤을 때 국민들은 '내각제'를 원하지 않는다. 국회의원에게 권한을 넘겨주는 것은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방송팀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