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휘재 폭풍눈물 "저걸 보고 어떻게 안 우나, 아버지 영상편지 내용은?"

이휘재 폭풍눈물 [사진 SBS]




‘이휘재 폭풍눈물’.



이휘재가 아버지의 영상편지에 폭풍눈물을 흘렸다.



13일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이휘재는 아버지의 영상편지가 공개되자 바로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흘렸다.



이휘재의 아버지는 영상편지를 통해 “내가 너에게 엄하게 대한 건, 할머니가 아들을 감싸고 돌지 말라고 해서 그런 거다. 너는 나에게 효자고 나에게 하고 싶은 거 다 해줘서 너무 고맙다. 1년에 한 번 가족여행가서 정말 좋다. 내가 건강 때문에 네가 걱정 많이 하면서 탁구 쳐주고 잘하는데 앞으로도 그렇게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버지의 영상편지를 본 이휘재는 “아버지는 너무 크고 무서운 분이셨는데 많이 약해지셔서 그런 모습을 보는 것이 아들로서…” 라고 말하다 말을 끝내 잇지 못했다.



이휘재 폭풍눈물 방송에 네티즌들은 “이휘재 폭풍눈물, 저걸 보고 어떻게 안 우나”, “이휘재 폭풍눈물, 역시 사람은 부모가 돼야 철이 드나봐”, “이휘재 폭풍눈물, 앞으로도 아버지 잘 해드리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휘재 폭풍 눈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