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가연 악플러 고소, "간만에 손가락이 고생"…무슨 사연 이길래





‘김가연 악플러 고소’.



김가연이 악플러를 고소했다.



김가연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네티즌을 상대로 한 고소·고발사건 처분결과 통지서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진짜로 고소하냐고요? 네 합니다. 스갤은 오히려 분위기파악 잘하는데… 생판 첨인 사람이 상황 파악 못하는 듯 하여 결과물을 보여드려요. 알고도 실수하여 스스로를 힘들게 하지않길…”이라는 글과 함께 고소·고발 통지서 사진을 올렸다.



그는 “총 21명… 간만에 손가락이 고생했다”라는 글을 남겨 총 21명의 네티즌을 고소한 것으로 예상된다.



김가연은 최근 tvN ‘더 지니어스: 룰 브레이커’를 향한 네티즌의 비난이 심해지자 ‘더 지니어스’ 갤러리에 ‘가까이서 지켜보는 사람의 입장에서 글을 써볼까 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더 지니어스2’ 안에서 연예인 대 비연예인의 구도로 게임이 이뤄지고 있다는 지적에 “매 회마다 그때그때 필요에 의해서 서로 연합을 만들고 게임을 이기기 위해 배신도 하고 또 반전도 만들어 내는 것일 뿐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가연 악플러 고소에 네티즌들은 “김가연 악플러 고소, 악플러들 고생하겠네”,“김가연 악플러 고소, 간만에 손가락이 고생했다…재치있다”,“김가연 악플러 고소, 댓글 충격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