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희애 완판녀, 수백만 원대 야상도…'꽃누나' 패션 따라잡기 열풍

[사진 tvn ‘꽃보다 누나’]




‘김희애 완판녀’.



‘꽃보다 누나’ 패션 따라잡기 열풍이 불고 있다.



특히 김희애가 입은 야상이 인기를 끌며 김희애가 완판녀로 등극했다.



‘김희애 야상’은 풍성한 라쿤 털이 목을 두르는 디자인이 포인트다. 모 브랜드의 수백만원대 제품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꽃보다 누나’는 김희애 야상 외에도 이승기가 출국 당시 입었던 패딩이 모 홈쇼핑에서 매출 20억 2000만원을 기록하며 완파됐다.



또 이미연이 블랙 스키니와 화이트 조끼에 매치했던 파란색 가죽 가방 역시 ‘이미연 백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희애 완판녀 등극에 누리꾼들은 “김희애 완판녀, 야상 가격이 엄청나다”, “김희애 완판녀, 그림의 떡이다”, “김희애 완판녀, 수백만 원대 야상이 완판이라니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